통합검색


인류가 다다른 세상의 한계를 넘어서다

비욘드

  • 판매가 17,000원
  • 책정보 무선 356쪽 152*224mm 2020년 04월 27일
  • ISBN_13 9788952773661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이메일
  • 크게보기

  • 책 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책 속으로
  • 추천평
  • 보도자료

책소개

세계적인 천문학자 크리스 임피가 들려주는
가슴 떨리고 경이로운 우주 탐사의 역사!
 
인류는 어떻게 ‘창백한 푸른 점’을 벗어나 세상 너머로 나아가는가
 
우리는 지금 거대한 우주 바닷가에 서 있다. 겨우 발가락을 물속에 담갔을 뿐이다. 긴장되지만 동시에 설레는 일이었다. 이제 별들이 반짝이는 바닷물에 뛰어들려 한다. 수많은 질문이 머릿속을 채우고, 가슴은 터질 듯이 뛰고 있다. 과연 우리는 우주라는 바다 안에서 무엇을 만나게 될까.
 
약 20만 년 전, 지금의 아프리카 대륙에서 현생 인류라고 할 수 있는 우리 조상이 나타났다. 이들은 이후 10만 년에 걸쳐 아프리카 전체로 퍼져나갔다. 그리고 다시 3만 5,000년쯤 후 처음으로 대륙을 떠나는 모험을 감행했다. 이주에 성공한 인류는 중앙아시아와 유럽, 중국까지 퍼져나갔고 더 용감한 이들은 시베리아까지 진출하거나 대서양을 횡단하는 항해를 시도했다.
《비욘드(원제: Beyond)》의 저자이자 천문학자인 크리스 임피Chris Impey는 인류의 유전자와 문화 속에 ‘모험심’, 즉 탐험하고자 하는 욕구가 내재되어 있다고 이야기한다. 인간은 눈에 보이는 것을 바탕으로 추론하는 능력이 있지만, 보이지 않는 것을 상상하는 능력도 있다. 지구 탐험을 끝낸 학자와 시인, 이상주의자 들은 지평선 너머를 내다보았다. 저 별들 사이에 무엇이 있을지, 어떻게 하면 지구를 벗어날 수 있을지 상상의 나래를 펼쳤던 것이다.
인류가 마침내 중력을 이기고 우주에 발을 디딜 수 있었던 것은, 수많은 어려움에도 결코 포기하지 않고 이러한 모험심을 좇은 사람들 덕분이었다. 550년 전 완후Wan Hu라는 명나라 관리는 하늘 위에서 세상을 바라보고 싶은 마음에, 가장 좋은 옷을 입고 47개의 로켓이 부착된 대나무 의자에 앉은 뒤 로켓에 불을 붙였다. 물론 그는 중국 최초의 우주비행사가 되는 대신 엄청난 폭음과 함께 증발해버렸다. 러시아의 로켓 과학자 콘스탄틴 치올코프스키Konstantin Tsiolkovsky는 오늘날 모든 우주여행의 기초 이론이 되는 로켓 방정식을 발견했지만 연구비를 조달할 수 없었다. 액체 연료를 이용한 로켓을 처음으로 발사한 미국의 로버트 고더드Robert Goddard는 자신의 논문을 읽은 <뉴욕 타임스>로부터 “물리 법칙도 모르는 무식한 사람”이라고 비난받았다. 또한 수많은 우주비행사들이 초기 로켓 개발 단계에서 발생한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그러나 소련이 최초의 인공위성을 발사하고 미국에 NASA가 설립된 지 100년도 채 되지 않았다. 인류가 살아온 것에 비하면 한없이 짧은 이 기간에, 우리는 우주선에 사람을 실어 대기권 밖으로 쏘아 올릴 수 있는 기술력을 갖추었다. 달에 착륙해 발자국을 남겼으며, 태양계 밖으로 탐사선을 보내기도 했다. 소행성을 사로잡아 달 궤도로 끌어온다거나 화성을 지구와 같은 거주 환경으로 만들어가는 등 새로운 우주 탐사 전략도 논의되고 있다. 가까운 미래에 우주여행이 상품화되어 누구나 우주 관광을 떠날 수 있게 될지도 모른다. 지금까지 인류가 알던 유일한 고향, ‘창백한 푸른 점’을 벗어나 오랫동안 꿈꿔온 다른 세상에 발을 담그기 직전인 것이다.
 
2020년, 미지의 세계를 향한 인류의 모험담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저자는 우리가 “현재 매우 중요한 전환점에 서 있다”고 이야기한다. 앞으로는 또 어떤 상상이 현실로 다가오게 될까. 그리고 또 누구의 꿈이 이루어지게 될까. 《비욘드》는 ‘우주 탐사’라는 우리 모두의 꿈이 어떻게 시작되어 얼마나 발전했고, 어디로 나아갈 것인지를 하나의 이야기처럼 들려준다. 밤하늘을 동경하고 별 사이를 거니는 꿈을 꾸던 독자라면, 이 책에서 큰 즐거움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저자소개

지은이: 크리스 임피


 애리조나 대학교의 천문학과 교수인 그는 우주생물학을 연구하는 세계적인 학자이다. 우주생물학이란 지구를 비롯한 우주의 생명을 연구하는 신생 학문으로서 주로 생명의 기원과 진화과정을 연구 범위로 한다. 지구 밖 존재들에 대한 관심이 증폭됨에 따라 우주생물학은 점점 더 각광받고 있으며 현재 물리학, 천문학, 생물학 등 온갖 분야의 연구자들이 이 학문 분야로 몰려들고 있다.  우주생물학계의 스타 학자이자 위트 있고 통찰력 넘치는 글 솜씨로도 유명한 그는 2002년 국립 과학 재단에 의해 ‘과학 대중화에 가장 공이 큰 학자’로 선정되었을 만큼 대중과의 소통과 교감을 중시하는 학자로 알려져 있다. 우수 교육자상을 11번이나 수상하였으며, 카네기 위원회에 의해 ‘올해의 교수’로 선정되기도 했다. 미국 천문 학회의 부회장을 지냈고, 유서 깊은 학술 단체인 파이 베타 카파의 방문 학자였으며 2009년에는 미국 과학 진흥회의 펠로우로 선출되었다.


저서로는 《우주 생명 오디세이The Living Cosmos》, 《생명에 대해 말하다Talking About Life》, 《세상은 어떻게 시작되었는가How It Began》 등이 있다.

역자: 이은진


전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경희대학교 평화복지대학원에서 정책학을 공부했다. 출판사 편집자로 일하다 퇴사 후 번역가로 살고 있다. 주로 인문사회 분야 책을 우리말로 옮기는 작업을 하며, 드문드문 기독교책을 번역하기도 한다. 옮긴 책으로는 《반기문과의 대화》 《나는 결심하지만 뇌는 비웃는다》 《섹스, 폭탄, 그리고 햄버거》 《핀란드의 끝없는 도전》 《나는 에이지즘에 반대한다》 《나르시시즘 다시 생각하기》 《공감의 배신》 《책의 책》 외 다수가 있다.
 


목차

머리말
추천의 말
 
Part I. 전주곡
Chapter 1. 지구 너머를 꿈꾸다
Chapter 2. 로켓과 폭탄
Chapter 3. 로봇을 보내다
 
Part II. 현재
Chapter 4. 혁명이 다가온다
Chapter 5. 사업가들과의 만남
Chapter 6. 지평선 너머
Chapter 7. 수많은 행성
 
Part III. 미래
Chapter 8. 다음 우주 경쟁
Chapter 9. 우리의 다음 고향
Chapter 10. 원격 감지
Chapter 11. 지구를 떠나 살아가기
 
Part IV. 지평선 너머
Chapter 12. 별을 향한 여행
Chapter 13. 우주적 우정
Chapter 14. 우리를 위한 우주
 
그림 출처
찾아보기
 

책속으로

이 책은 우주여행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조명한 책이다. 우리는 현재 매우 중요한 전환점에 서 있다. 우주여행을 일상적인 것으로 만드는 데 필요한 여러 기술들이 성숙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발명가들과 사업가들이 우주여행을 우주비행사들이나 부유한 사람들의 전유물이 아닌, 일반인들에게도 가능한 것으로 만들어가고 있다. 이런 일들이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빨리 일어날 수도 있다. ▶ 머리말p.5
 
인류의 발생지는 지금의 에티오피아라고 알려져 있다. 이후 10만 년 동안 인류는 아프리카 전체로 퍼졌다. 우리가 알고 있는 한 이들에게는 언어가 없었고 어떤 기록도 남기지 않았다. 남아 있는 것은 그들의 뼈와 그들이 살던 흔적뿐이다. (…) 현대 유전공학 기술은 그들의 아프리카 탈출 여정을 재구성해 보여준다. 이것은 수천 년 후 우리가 우주를 향해 첫발을 내딛는 것만큼이나 대담하고 영웅적인 여행이었다.▶ Chapter 1. 지구 너머를 꿈꾸다pp.15~16
 
1957년 10월 4일 소련은 비치볼 크기에 어른 몸무게 정도인 금속 구 형태의 스푸트니크 위성을 지구 궤도에 쏘아 올려 신호를 발사하면서 지구 궤도를 돌게 하는 데 성공하며 전 세계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우주 경쟁 속도가 갑자기 빨라졌다. 국제지구물리년이었던 1957년에서 1958년 사이에 미국과 소련은 각각 인공위성을 개발했다. 역설적으로 이 프로젝트는 스탈린이 죽은 후 냉전을 종식시키기 위해서 계획되었다. 과학 연구에는 작은 크기의 인공위성으로도 충분했지만 두 나라는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큰 인공위성에 더 큰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우주 전선을 지배하는 나라가 세계를 지배하게 되리라. ▶Chapter 2. 로켓과 폭탄p.52
 
아폴로 13호는 산소 폭발로 망가진 우주선을 타고 지구로 귀환하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이러한 아폴로 프로그램의 성공과 아폴로 13호 승무원들의 영웅적 노력에도 불구하고 달 착륙에 대한 대중의 관심은 줄어들기 시작했다. 역사라는 흐릿한 렌즈를 통해 보면 아폴로 프로그램이 마치 대중의 열렬한 지지를 받았던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실제로는 많은 사람들이 정부가 우주에 너무 많은 예산을 사용한다고 생각했다. 케네디와 존슨은 아폴로 프로그램의 엄청난 경비에 대해 불평했다. 결국 계획되었던 마지막 세 번의 달 착륙 프로그램은 취소되었고 그 대신 우주 왕복선을 추진했다. 우주 왕복선은 우주비행사와 화물을 정기적으로 저궤도로 실어 나를 ‘우주 트럭’이 되는 것을 목표로 했다. 그러나 이는 위대한 아폴로 프로그램으로부터의 후퇴였다.▶Chapter 3. 로봇을 보내다pp.60
 
빛의 속도가 빠르다고 해도 우주는 아주 넓다. 가장 가까이 있는 지구형 행성도 수십 광년 떨어져 있다. 그리고 기술을 가지고 있는 문명이 생물학적 진화의 희귀한 결과라면 우리의 가장 가까운 펜팔은 수백 광년 내지 수천 광년 떨어진 곳에 있을지 모른다. 우리가 그들의 신호를 받았을 때 그 문명은 이미 쇠퇴하거나 사라졌을지도 모른다. 우리가 고향 행성을 떠날 생각을 할 때 우리는 우주가 아주 외로운 장소일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어야 할 것이다. ▶Chapter 10. 원격 감지p.230
 
우리가 마침내 태양계를 떠나게 되었을 때, 최초의 우주 항해자들은 튼튼한 인류의 나무에서 돋아난 가냘프고 푸른 새싹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우주여행을 하기 위해서 물리법칙을 깨트릴 필요도 없고 빛 속도에 가까운 속도로 여행할 필요도 없을 것이다. 그들은 우리 종족으로 다시 돌아오지 않을 것이다. 일단 한번 우리 행성을 떠나면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것이다. 최초 아메리카에 정착한 유럽 사람들은 그들이 다시는 고향으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첫 번째 별 여행자의 의지도 그처럼 단호할 것이다. ▶Chapter 14. 우리를 위한 우주p.299
 
우주여행이 우리의 최우선 과제일 수는 없다. 먹여야 할 가난한 사람들이 있고, 해결해야 할 분쟁이 있으며, 치료해야 할 손상된 행성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구 너머로의 모험은 일상생활에 도움이 되는 방법으로 우리 창의력을 사용하도록 할 것이다. 다른 세상에 대해 알아낸 것들은 우리 지구를 더 잘 보존하는 방법을 우리에게 알려줄 것이다. 이러한 활동들은 우리 은하의 역사에서 우리를 조연 이상의 무엇이 되게 만들 것이다. (…) 누구든 일생에 적어도 한 번쯤은 몸을 이루고 있는 뼈들의 무게에서 벗어나, 밤하늘이라는 검은 벨벳을 배경으로 놓인 우주의 보석들을 직접 바라볼 기회를 가질 권리가 있다. ▶Chapter 14. 우리를 위한 우주p.315
 

추천평

“22세기를 살아갈 21세기 사람들을 위한, 냉철하지만 낙관적인 꿈을 담은 멋진 가이드북.”
_이명현, 천문학자・과학책방 갈다 대표
 
“크리스 임피는 반세기 전 인류의 머릿속에 깊게 스며들었던 ‘우주가 곧 미래다’라는 생각에 새롭게 활기를 불어넣는다. 또한 이 책을 통해 우리 중 우주에 관심을 가진 사람이 소수에 불과했고 그중에서도 실행에 옮긴 사람은 더욱 적었다는 아주 중요한 사실을 되새기게 한다.”
_닐 디그래스 타이슨Neil deGrasse Tyson, 천체물리학자・《날마다 천체 물리》 저자
 
“크리스 임피의 저서들 중 내가 단연 가장 좋아하는 책이다. 저자는 인류를 아프리카에서 달까지 나아가게 한 힘이 바로 ‘탐험 유전자’라고 말하는데, 나는 그 유전자가 저자 자신에게도 있다고 생각한다. 미래 우주에서의 인류에 대한 이 활기 넘치는 모험담에 그가 불어넣은 열정을 생각하면 말이다.”
_데이바 소벨Dava Sobel, 《유리 우주》 《경도 이야기》 저자
 
“넓은 시각으로 미래를 들여다보는 보기 드문 책. 저자는 마침내, 그리고 영원히, 지구의 속박을 깨는 우리를 희망적으로 그려낸다.”
_데이비드 레비David H. Levy, 프랑스 라디오 진행자
 
“내가 지금까지 읽은 책 중, 로켓과 우주여행의 역사에 대해 가장 읽기 쉽게 풀어냈다.”
_존 그리빈John Gribbin, <월스트리트 저널> 기고자
 
“이 책은 인류가 가진 가장 무모한 꿈의 한계, 그리고 그 너머를 향하는 여행으로 독자들을 데려간다.”
_크리스 벤틀리Chris Bentley,<시카고 트리뷴> 기고자
 
“별이 빛나는 밤하늘 아래 앉아, 마음속으로 모든 가능성을 탐닉하며 읽어야 하는 책.”
_다이앤 애커먼Diane Ackerman,《휴먼 에이지》 저자
 
“별 사이를 거닐 우리의 빛나는 미래가 궁금한 사람들이라면 반드시 읽어야 하는 책이다.”
_벤 보바Ben Bova,전미우주학회 명예회장・SF작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