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경성 탐정 이상 5: 거울방 환시기

  • 판매가 14,300원
  • 책정보 무선 312쪽 130*203mm 2020년 11월 16일
  • ISBN_13 979-11-6579-276-3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이메일
  • 크게보기
  • 미리보기
  • 구매정보

  • 책 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책 속으로
  • 보도자료

책소개

 
한국 역사 추리문학의 대표 시리즈
《경성 탐정 이상》의 마지막 이야기 
 
“사실과 소설의 재미를 엮어낸 한국적 팩션의 성공작”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뿌리 깊은 나무》와 함께 2006년 역사소설의 붐을 일으킨 베스트셀러 《훈민정음 암살사건》의 작가 김재희. 그가 오랜 준비 끝에 내놓은 《경성 탐정 이상》은 천재 시인 이상(본명: 김해경)을 주인공으로 한 재기발랄한 탐정소설이자 현대적 감성이 물씬 배어 나오는 시대극으로, “한국판 셜록 홈스”(2014년 7월호 《여성중앙》), “재기발랄한 탐정 이상의 변신. 흡사 007 시리즈처럼 스펙터클하다”(2012년 7월 6일 <경향신문>)라는 호평과 함께 많은 사랑을 받았다.
1936년 이상과 구보(본명: 박태원)가 구인회 동인지를 편집했던 창문사에서 찍은 것으로 알려진 사진 한 장에서 작가는 개성 강한 두 문인을 콤비로 한 소설을 구상하게 되었다고 한다. 불안한 시대를 등지고 요절한 비운의 시인이 아닌, 젊고 자신만만한 모던보이 그 자체인 이상의 외모에 착안, 작가는 그동안 박제된 천재로 남아 있던 그를 낭만과 퇴폐라는 이중적인 얼굴을 가진 경성을 배경으로 생생하게 되살려냈다. 멋스러운 백구두와 파나마모자, 줄무늬 바지를 갖춰 입고 자유분방한 곱슬머리를 휘날리며 경성 거리를 누비는 탐정 이상. 냉철한 이성과 선구자적 지성으로 희대의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이상의 모습이 낯설지 않은 것은 그의 삶과 작품이 여전히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로 남아 있기 때문일 것이다.  
2012년 한국추리문학 대상을 거머쥔 《경성 탐정 이상》과 2016년 세종도서 문학나눔 부문에 선정된 《경성 탐정 이상 2: 공중여왕의 면류관》, 1930년대 경성 그 자체를 소재로 삼은 《경성 탐정 이상 3: 해섬마을의 불놀이야》 《경성 탐정 이상 4: 마리 앤티크 사교구락부》에 이어 마지막 이야기 《경성 탐정 이상 5: 거울방 환시기》가 독자를 찾는다. 경성을 중심으로 팔도를 누볐던 상과 구보가 이번에 찾은 곳은 외국과의 교역이 그 어느 곳보다 활발한 인천이다. 개항 이후 외세의 침탈과 신문화의 유입이 동시에 이루어졌던 그곳에서 상과 구보는 경성의 명운을 건 최후의 모험을 시작한다. 
 
 
이상 탄생 110주년 기념 첫 장편소설이자 
8년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최종장!
 
실종된 여학생을 찾으러 서해의 작은 섬에 자리한 독일계 ‘슈하트 학교’로 떠나는 상과 구보. 그간 집필에 몰두하느라 오랜만에 상을 만난 구보는 예전과 달리 불안정해 보이는 그가 걱정이다. 인천행 기차 안에서 살인사건이 발생하지만 둘은 무사히 슈하트 학교에 도착한다. 서양의 선진문화와 신식교육으로 학생들을 교화하여 당당한 사회의 일원으로 자립시킨다는 목적으로 설립된 학교지만, 섬이라는 지리적 환경 탓인지 기괴한 소문이 끊이지 않는다. 학생들 사이에서는 사라진 여학생에 대한 악의적인 억측이나 그가 갇혀 체벌을 받았다는 ‘사방이 거울로 된 방’에 대한 온갖 흉흉한 이야기가 돌지만, 교사들은 소문은 소문일 뿐이라며 학생의 실종 또한 단순한 가출로 여긴다. 학생들을 교육한다는 명분하에 엄한 교칙으로 자유를 억압하는 그곳에서 상과 구보는 몰래 탐문을 벌이다가 그만 사고를 당한다. 그리고 이튿날, 실종된 학생의 시신과 정신을 잃은 상이 소문의 거울방에서 발견되고, 상은 자신이 학생을 살해했음을 시인한다.
2012년 시리즈 첫 작품이 출간된 이래 한국 역사소설의 대표작으로 자리매김하며 8년간 쉼 없이 달려온 ‘경성 탐정 이상 시리즈’의 다섯 번째 이야기이자 완결편 《경성 탐정 이상 5: 거울방 환시기》는 혼란한 시대를 틈타 세상을 전복시키려는 절대악과 상의 마지막 대결을 다뤘다. 자신이 바라는 이상향을 세우기 전에 모든 것을 붕괴시키려는 악인은 그가 만든 무대로 상과 구보를 초대한다.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근대사를 상징하는 사건과 인물, 소품이 다수 등장하면서도, 본작은 미스터리와 스펙터클한 액션 등 장르적 재미에 더욱 집중한다. 시리즈 중 유일한 장편소설로 김재희 작가는 이상의 시 <거울>과 소설 <환시기(幻視記)>에서 영감을 받아 집필했다고 한다. 실제 이상이 <환시기>를 썼던 당시와 같이 소설에서도 금홍은 이미 상을 떠났고, 상은 피아를 구분할 수 없는 ‘거울’방에서 자아분열에 가까운 혼란을 겪는다. 미신과 근대사상, 전통과 신문물이 혼재되고 일제 식민통치라는 끝을 알 수 없는 암흑 속에서 온전한 나 자신으로 살기 어려웠던 시대에, 탐정 상과 구보는 어떤 선택을 하게 될까. 암호와 추리에 능한 천재 시인 이상과 생계형 소설가 구보의 마지막 활약에 더욱 주목해야 하는 이유다. 

저자소개

지은이: 김재희


 

연세대학교 졸업, 추계예술대학교 문화예술경영대학원 영상시나리오학과 석사학위를 받았다. 디자이너로 일하다가 시나리오작가협회 산하 작가교육원에서 수학하였다. 시나리오작가협회 뱅크 공모전 수상, 엔키노 시놉시스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았으며 강제규 필름에서 시나리오 작가로 활동하였다.
2006년 데뷔작 《훈민정음 암살사건》으로 ‘한국 팩션의 성공작’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었다. 역사 미스터리에 몰두, 《백제결사단》 《색, 샤라쿠》 《황금보검》 등을 출간하였다. 낭만과 욕망의 시대 경성을 배경으로 시인 이상과 소설가 구보가 탐정으로 활약하는 《경성 탐정 이상》으로 2012년 한국추리문학 대상을 받았으며, 서정 스릴러 《봄날의 바다》와 2016년 세종도서 문학나눔 부문에 선정된 《경성 탐정 이상 2: 공중여왕의 면류관》 《경성 탐정 이상 3: 해섬마을의 불놀이야》 《이웃이 같은 사람들》 《유랑탐정 정약용》 《경성 탐정 이상 4: 마리 앤티크 사교구락부》 《경성여성구락부》 《청년은 탐정도 불안하다》를 연이어 발표하였다. 2020년 한국추리작가협회와 괴이학회가 협업한 앤솔러지 《괴이한 미스터리: 괴담 편》에 <뱀탕에 뱀열마리>로 참여하였다.
현재 거주 중인 강동구를 배경으로 한 코지 미스터리와 형사 스릴러 등을 집필하고 있다.


목차

검푸른 파도
경성발 6시 15분 기차
천상의 정원
은밀한 이야기들
노트 속 4자 단어
자아성찰의 방
내가 결석한 나의 꿈
새로 온 다도 선생
비밀을 쥔 소녀
뱀같이 죄는 괴담
내면의 가역반응
순결한 피와 육체
여신들의 비밀집회
박제된 천재
거울방의 괴이
탄환은 발사되었다
거울방 굴절반사
암호가 가리키는 방향
경성 카오스
모형 심장의 붉은 잉크
출판사에서 찍은 사진  
 
작가 후기

책속으로

끝! 끝에 부딪혔다네
내게 총을 겨눈 거울 속 나로 인해
 
서해 작은 섬에 자리한 슈하트 학교에서 사라진 여학생을 찾기 위해 상과 구보는 인천행 열차에 몸을 싣는다. 학교에 도착하자마자 탐문을 벌이지만 학생의 실종을 단순 가출로 여기는 교사들 때문에 성과가 없다. ‘학교 안에 학생을 체벌하는 데 쓰이는 사방이 거울로 된 기괴한 방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이를 찾으러 학교와 섬을 뒤지던 중 상이 행방불명된다. 이튿날 실종된 학생이 소문의 거울방에서 숨진 채 발견되고, 그 곁에는 피 묻은 칼을 손에 쥔 상이 정신을 잃은 채 쓰러져 있는데…….  
상과 거울처럼 닮은 건축기사와의 조우, 선진교육을 주창하는 근대학교의 이면. 그리고 욕망과 낭만의 도시 경성을 뒤집으려는 절대악에 맞서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 상과 구보. 근대사상과 미신, 순수와 향락이 공존하는 1930년대 경성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최후의 미스터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