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456북클럽

키드 스파이 2. 밀실 수수께끼

  • 판매가 13,500원
  • 책정보 양장 164쪽 140*210mm 2020년 12월 25일
  • ISBN_13 979-11-6579-317-3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 크게보기

  • 책 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추천평

책소개

천생 이야기꾼 맥 바넷의 코믹 첩보 동화
 
 
2회 연속 칼데콧 아너 상 수상,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작가로 선정된 세계적인 이야기꾼 맥 바넷! 그는 재치와 유머, 기발한 상상력이 담긴 그림책으로 국내 독자들에게도 큰 사랑과 기대를 받고 있다. 2020년 6월, 맥 바넷이 장대한 스케일의 사실적인 코믹 첩보 동화로 한국 독자들을 찾았다. 작가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동화〈키드 스파이〉로 공개한 것이다. 작가는 이 이야기가 실제(?) 겪은 일이며, 초특급기밀 사항임을 거듭 주장한다. “여왕의 스파이라니, 말도 안 돼!”라고 의심할 독자들을 꿰뚫어본 듯 실화임을 증명하는 여러 역사적 사실을 증거로 들이밀며, 수시로 검색해 볼 것을 권유한다. 스파이 활동의 스릴이 고스란히 담긴 전개, 쉴 새 없이 터지는 유머, 진지함이 유발하는 웃음을 쫓다 보면 맥 바넷의 어린 시절이 제발 실화였으면 하고 도리어 바라게 된다. 진짜 있었던 일이라 주장하는 작가와, 그만 믿어 줄 테니 스파이 활동이나 전부 샅샅이 털어놓았으면 하는 독자의 바람이 만나 완성되는 이야기! 맥 바넷이 언제까지 스파이로 일했는지는 정확히 알기 어렵지만, 확실한 건 두 번째 임무는 떨어졌고, 그 생생한 모험담이 《키드 스파이 2. 밀실 수수께끼》에서 공개된다는 점! 첫 번째 활동을 성공적으로 완수한 덕인지, 맥은 제법 강심장으로 (킹코브라가 맥의 가슴을 누르기 전까지는 그렇다.) 두 번째 사건을 마주한다. 
 
 
▶ 추리물 단골 소재 ‘밀실 수수께끼’와 맞닥뜨린 키드 스파이

‘밀실’은 글자 그대로 빈틈없는 공간을 의미한다. 추리물에서는 단골로 등장하는 인기 소재이다.  밖에서도, 안에서도 개입할 수 없는 밀실! 아무 일도 벌어지지 않아야 맞는데, 도난과 살인 등의 사건이 벌어진다! 당연히 보는 이는 흥미가 폭발한다. “오! 절대 불가능한데, 어떻게 왕관 보석이 사라졌지?” 탐정과 함께 머리를 굴릴 수밖에 없다. 하지만 맥은 탐정이 아니라, 스파이! 여왕은 왕관 보석을 훔친 범인이, 318년 전에도 왕관 보석을 훔친 ‘블러드의 후손’이니, 그냥 잡아와서 어떻게 했는지 물어보라고 명한다. 하지만 맥은 끈질기게 수수께끼를 풀고자 한다. 하지만 하나를 풀기도 전에, 두 번째 밀실 사건이 벌어진다. (밀실 사건이 두 번 일어나는 추리물은 흔치 않다!) 꽉 닫힌 서재에서 잠이 든 맥의 가슴 위로 킹코브라가 앉은 것! 참고로 아일랜드에는 뱀이 살지 않는다.
  
▶  ‘레벨 업’된 스파이 기술로 이끈 짜릿한 반전

킹코브라를 만나고, 다행히 목숨은 달아나지 않았지만 잠이 달아난 맥! 마음을 진정시키려 산책에 나선 맥은 얼음을 조각하는 한 노인을 만나 대화를 나눈다. 그러던 중 수수께끼의 실마리를 찾는다. 적이 의도한대로 주의를 빼앗기지만 않는다면 답은 언제나 가까이에 있다는 점! 맥은 새로운 시각으로 ‘원점’에서 문제를 풀어낸다! 마침내 범인이 밝혀지는 순간, 그 안에 숨은 놀라운 반전은 짜릿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계속해서 키드 스파이와 함께 수수께끼를 풀어 보자. 관찰력, 추리력, 사건 해결 능력에 유머까지 자연스레 ‘레벨 업’될 것이다. 
 
▶ 스파이의 모든 것을 함께하는 마이크 로워리의 환상적인 그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영국 버킹엄 궁전으로, 궁전 지하 감옥으로, 다시 아일랜드의 어떤 성으로! 키드 스파이가 단시간에 보여 준 화려한 동선이다. 스파이답게 꽉 찬 스케줄, 빵빵 터지는 사건 속에 자칫 독자들이 뒤쳐질 수 있겠지만 마이크 로워리의 그림 덕에 다행히 그렇진 않다. 마이크 로워리는 맥이 관심 있게 보고 들은 것, 사건의 핵심, 훅훅 파고드는 유머 등을 환상적인 투톤 컬러 그림으로 표현하며 현장감을 높인다. 스파이 맥의 모든 시선, 생각, 기분, 극한 허기까지 생생하게 전달해 책이 끝나는 그 순간까지 독자들의 긴장감을 놓치지 않게 한다.
 
▶ 어린이를 비밀 스파이로 임명한 여왕의 뛰어난 한 수 

평범해 보이는 어린이 맥을 스파이로 택한 여왕의 눈썰미도 보통이 아니다. 여왕은 중대한 순간에 맥을 찾고, 맥을 믿으며, 맥의 의견을 귀담아 듣는다. 맥이 위험천만한 스파이 임무를 기꺼이 수락한 건 임무가 흥미로운 이유도 있지만 바로 이렇듯 여왕이 맥을 전적으로 믿어 주기 때문이다. 여왕은 두 번째 임무가 끝나자마자, 맥에게 또다시 세 번째 임무를 맡긴다! 이번에도 웃음과 재미는 기본! 한층 가까워진 두 사람의 환상적인 호흡도 주목하시라.
 
▣ 작품 내용

어느 토요일, 오락실에서 게임을 하던 맥에게 전화가 걸려 온다. 전화를 한 사람은 이번에도 영국 여왕이었다. 키드 스파이 맥을 불러들인 여왕은 오늘 밤 도둑이 왕관 보석을 훔치려 할 테니 그걸 막으라고 명한다. 범인이 보내온 편지에는 318년을 기다렸고, 이제 그것을 손에 넣겠다고 예고한다. 여왕은 1671년, 실제 일어난 왕관 보석 도난 사건에 대해 들려준다. 피의 장군이라 불린 토마스 블러드가 왕실 보석을 관리하는 에드워즈를 속이고, 칼로 찌른 다음에 보석을 훔친 일이었다. 다행히 얼마 못 가 붙잡혔지만 블러드는 벌은커녕 왕에게 용서를 받고 땅까지 하사받았다. 이제 맥은 런던 탑 경비병인 홀크로프트와 돌 벽으로 둘러싸인 꽉 닫힌 지하 감옥에서 왕관 보석을 지켜야 한다. 밀실에는 ‘탁자, 왕관, 홀, 보주, 경비병, 도끼, 맥.’뿐! 여기서 어떻게 보석이 사라질 수 있을까…… 싶지만 사라졌다. 맥이 깜박 잠든 사이에! 여왕은 블러드 후손을 잡아 보석도 되찾고 어떻게 한 건지도 알아오라며 맥과 경비병을 아일랜드로 보낸다. 둘은 성에서 하룻밤을 보낸 뒤 블러드의 후손을 잡으러 가기로 한다. 그런데 맥이 잠든 사이 또 일이 벌어진다. 살아있는 킹코브라가 맥의 가슴팍에 똬리를 튼 것! 아일랜드는 뱀이 살지 않는데, 무슨 일이지? 코브라로부터 간신히 살아남은 맥은 이른 새벽 산책을 나선다. 산책 중 얼음을 조각하는 어떤 노인을 만나는데, 바로 블러드의 후손인 제리 블러드이다. 맥은 블러드에게 도난 사건을 털어놓던 중에 뜻밖의 실마리를 얻는다. 알고 보면 수수께끼는 별것 아닌 경우가 많고, 해답은 줄곧 눈앞에 있는데 엉뚱한 방향으로 주의를 빼앗겼을 뿐이라는 것! 키드 스파이 맥은 보석을 훔친 자를 밝혀내며 위험천만한 두 번째 임무를 완수한다. 그리고 얼마 뒤 영국 여왕으로부터 또 전화가 온다. 맥은 이번에도 여왕의 부탁에 “네, 좋아요!” 하고 대답한다.   

저자소개

지은이: 맥 바넷


맥 바넷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태어나 퍼모나 대학교를 졸업했다. 《애너벨과 신기한 털실》로 2012년 보스턴 글로브혼북 상과 2013년 칼데콧 아너 상을 받았으며, 미스터리 동화 〈브릭스턴 형제〉시리즈와 《클로에와 사자 Chloe and the Lion》, 《원숭이 세기 Count the Monkeys》 들에 글을 썼다. 현재는 미국 캘리포니아 버클리에 머물며 작품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역자: 이재원


연세대학교 교육학과를 졸업하고, 지금은 좋은 어린이책을 만들며 우리말로 옮기는 일을 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초록 양》, 《꿀벌 소년》, <키드 노멀> 등이 있다. 



그린이: 마이크 로워리


어릴 적엔 책에 그림을 그리다 자주 혼이 났지만, 이제는 그 일로 먹고산다. 어린이가 보는 책, 어른이 보는 책, 크리스마스카드, 생일 카드, 심지어 푸드 트럭에서도 그의 그림을 만날 수 있다. 희한하고 소소한 지식 수집을 좋아한다. 그린 책으로 《대중교통 타고 북적북적 도시 탐험》, 《진짜 멋진 남자가 되는 법》, 《엄마는 우리 반 말썽쟁이》 등이 있다. 지금은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에서 자그마한 독일 여인과 두 명의 꼬마 천재들과 함께 살고 있다.



목차

작가의 말
 
1. 스파이 마스터
2. 굉장한 게임
3. 스파이의 삶
4. 여왕의 궁전
5. 코기의 방
6. 악당 블러드
7. 블러드의 후손
8. 밀실에 갇히다
9. 파자마 파티
10. 불침번
11. 귀중한 교훈
12. 도둑이야! 도둑이야!
13. 불가능한 범죄
14. 범인의 나라로
15. 으아아!
16. 으아아아아!!
17. 으아아아아아아!!!
18. 유머와 수수께끼
19. 팅!
20. 엉뚱한 방향으로
21. 사건 해결!
22. 범인은 누구일까
23. 도끼 공격
24. 포장지와 리본
 
옮긴이의 말

추천평

 
아마존 베스트 북 선정 / 미국 TV시리즈 제작 확정 / 2020소년한국일보 우수 어린이 도서 선정
 

눈을 뗄 수 없는 스파이 활동에 웃음기까지 더했다! _스쿨 라이브러리 저널
갈수록 내공이 더해지는 스파이 기술 _커커스 리뷰
독서를 망설이는 독자들을 사로잡는다! _퍼블리셔스 위클리
유머와 위트, 이야기를 적절히 배합한 맥 바넷의 균형 있는 글솜씨가 큰 재미를 준다. _혼 북
끝내주게 웃긴다. _존 셰스카(《냄새 고약한 치즈맨과 멍청한 이야기들》, 《늑대가 들려주는 아기돼지 삼형제 이야기》 작가)
진짜인지, 가짜인지 작가와 인터뷰하고 싶다. _독자 서평
키드 스파이의 가이드를 받으며 여행 다니는 기분 _독자 서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