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성적보다 행복, 입시보다 아이들의 미래가 중요한 대전 대신학원의 ‘교육이 있는 학교’ 만들기

교육이 있는 학교, 교육이 없는 학교

  • 판매가 14,000원
  • 책정보 무선 256쪽 150*220mm 2019년 10월 30일
  • ISBN_13 978-89-527-4173-8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 크게보기

  • 책 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추천평
  • 보도자료

책소개

이 책은 자녀 교육을 어떻게 해야 할 지 고민하시는 분들이나 제자들을 잘 교육하시고 싶은 교사들이 꼭 읽어야 할 책이다. 교육이론에 관한 책이 아니고 교육과 공부가 무엇인가를 쉽게 알려주고 아이들을 행복하게 교육하는 방법들을 정리한 책이다.
입시교육이 교육이라고 알고 계시던 분들은 꼭 읽어볼 만한 책으로 독자들과 자녀들을 행복으로 이끌 것이다. 또한 교육정책 입안자들도 읽어 보시면 많은 도움을 받으실 수 있다.
 
책 소개
골든벨의 기적은 어디에서 시작되었나
2012년 KBS의 <도전 골든벨>에서 두 명의 학생이 동시에 골든벨을 울렸다. 13년 골든벨 역사를 다시 쓴 놀라운 사건의 주인공은 바로 대전 서구 변두리 지역에 위치한 대전 대신고등학교. 방송을 지켜본 많은 사람들이 경탄의 시선으로 주목했고, 시간이 지나며 어쩌다 한두 명의 뛰어난 영재를 배출한 것이 아니라 이곳 학생 전체가 뭔가 다르다는 것이 알려졌다. 교육 전문가들이 주목하기 시작했고 관련 도서도 출간되었다. 제5대 이강년 이사장 취임 2년 만에 이루어낸 쾌거였다.
본 타이틀은 전문 경영인 출신으로 기존 교육계에 담론만으로 존재했던 혁신적인 교육시스템을 실현시킨 그가 그 성공의 진짜 비밀을 밝힌 책이다. 하지만 입시 실적과 학습프로그램 소개가 주를 이루는 입시 명문고나 대안학교의 책과는 다르다. 모든 성공의 밑바탕이 된 교육의 본질적 의미를 이야기하는 책이다.
 
교육이 있어야 할 곳에 교육은 없었다
부친의 뜻에 따라 2010년 이사장직을 처음 맡게 되었을 때 그는 교육에 대해 잘 몰랐다. 학교란 아이들을 행복하게 해주는 곳이어야 한다는 확신은 있었지만 그것을 어떻게 실현할 수 있는지 알지 못했다. 경영이라면 자신 있었지만 ‘학교 경영’은 뭐가 달라야 하는지 알 수 없었다. 그래서 ‘교육’을 공부했다. ‘학교’를 연구했다.
먼저 대신고의 상황을 분석했다. 교사들은 명문고로 자신했지만 그가 목격한 현실은 달랐다. 아이들은 척추가 휘어 꾸부정하고 교정 곳곳은 누구도 관심을 두지 않아 쓰레기로 지저분했다. 학교 만족도도 전국 1200여 개 고교 중 960위였다. 이것이 정말 명문고교의 모습인가? 명문대 진학이, 입시 성적이 학교가 학생들에게 마땅히 제공해야 할 모든 것에 우선한다는 게 이해가 되지 않았다.
전국의 20여 개 명문고교를 탐방하고 교육전문가들에게 자문을 구했지만 그 어디에서도 답을 구할 수 없었다. 그래서 교육 독학을 시작했다. 교사들을 토론의 장으로 끌어들이고 끊임없이 묻고 고쳐나갔다. 개교 40여 년 만에 처음으로 교내에서 교육개혁 특강이 이루어졌다. 암기 위주의 입시 교육이 아니라 아이들의 평생 자산이 될 자세를, 습관을, 꿈을 꾸는 법을 가르치는 교육 프로그램들을 도입했다. 대전 대신고등학교의 ‘생명을 살리는 교육’은 그렇게 시작되었다.
 
성적보다 행복, 공부보다 진로, 입시보다 아이들의 미래가 중요한
대전 대신학원의 ‘교육이 있는 학교’ 만들기
2018년 교과부에서 실시한 학교만족도 조사에서 대전 대신고등학교는 학생 만족도 88%, 학부모 만족도 94%를 기록했다. 입시 성적도 더 향상되었다. ‘인성+진로+학습공교육이 꿈꾸는 세 가지를 다 갖춘 학교’라는 것이 지금 대신고에 대한 대외적인 평가다. 학생들은 어떨까? 그들에게 이곳은 ‘행복한 학교’다. 저자는 이것이 교육이 지향해야 할 최고 가치라고 말한다. 학교가 아이들이 꿈꿀 수 있는 곳이 되고 학생들이 행복하다면 우리가 강박적으로 추구하는 ‘성과’는 자연스럽게 뒤따라온다. 교육의 주체인 교사와 학교와 정부가 아이의 본질, 교육의 본질, 학교의 본질을 제대로 이해하고 흔들리지 않는다면 말이다. 
 

저자소개

지은이: 이강년


대전 대신학원 이사장, 청소년 보호 지도 단체 한국 BBS 대전 · 충남연맹 회장, 젤로소 윈드오케스트라 운영위원장 & 수석 트럼펫터, ㈜대신기업, ㈜대주산업 대표이사 회장.
첫 아이가 중 1 때였다. 몸무게가 갑자기 86kg까지 치솟았는데, 한참 크는 나이라 식욕이 좋아 그런 줄 알았더니 검사 결과 스트레스가 원인이었다. 아이가 잘못하면 야단칠 줄 밖에 모르던 아버지였다. 내가 자식에게 부담을 주는 것을 막을 방법을 연구하다 아들을 나로부터 격리시켜야겠다는 생각에 궁여지책으로 유학을 선택했다. 중학교 2학년, 타국으로 떠난 어린 아들은 향수병으로 고생은 했지만 몸도 정신도 정상을 되찾았다. 그때부터 ‘교육’을 생각하기 시작했고, 둘째 아들은 큰 어려움 없이 학창시절을 보낼 수 있었다.
2010년 대전 대신학원의 이사장으로 부임하면서 다시 직면한 우리의 공교육은 여전히 놀랄 정도로 닫혀 있었다. 아이들이 행복해할 공간도, 아이들을 위한 진정한 교육도 보이지 않았다. 학교를 경영하는 일을 맡은 사람으로서 이번에는 제대로 ‘교육’을 배워야겠다 결심하고 전국 20여 개 명문 학교를 견학했다. 하지만 그 어느 곳도 교육을 바로 보여주지 못했다. 나부터, 우리 교사들부터 의식을 깨우쳐야겠다 생각했다. 교육은 희망과 꿈을 가지고 행복한 삶을 만들어가는 과정이며 즐거워야 한다. 그런 일관된 방향으로 특강과 토론회를 지속하면서 교사들의 패러다임을 바꾸기 위해 노력했다.
 


목차

차례
 
머리말• 004
 
1장 우리의 교육 현실
교육이 사라진 학교• 015
전인교육이 없는 교육기관• 018
문제아를 줄이는 교사 임용제도 개선• 024
교육개혁을 막는 반 개방화 정책• 032
 
2장 교육이란 무엇인가
인성교육• 043
습관교육• 075
공부와 창의성교육• 101
올바른 역사교육과 이념교육 • 131
살아 있는 교육 • 148
 
3장 학교와 교사의 역할
행동하는 학교 • 173
교사의 조건 • 193
교사의 임무 • 201
 
4장 교육정책을 위한 제언
평등하지 않은 고교평준화 제도 • 227
대학 입시 제도의 개혁 • 232
교육제도와 청년실업 • 235
국가의 합리적 의사결정 시스템이 시급하다 • 239
모순적인 사학 제도의 혁신 • 245
교육의 BTL 사업 • 250
 
맺는말 • 253
 

추천평

추천의 글
 
나는 대전 대신학원에서 희망을 보았다. 대한민국 교육의 나아갈 길을 보았기 때문이다. 대한민국 교육을 이야기하다 보면 늘 우울하게 끝이 난다. 이렇게 해봐도 저렇게 해봐도 안 된다는 말이다. 그런데 이 책에는 대전 대신학원 지난 10년간의 성공스토리가 담겨 있다. 학생 만족, 부모 만족, 성적 만족이다.
- KAIST 교학부총장 이광형
 
학생들에게 행복을 찾아주고 창의력을 길러주기 위해 지금 우리에게 꼭 필요한 교육 방향과 정책을 제시하고 있다. 여기 담긴 지혜가 우리의 교육 현장에 반영되기를 소망한다.
- 한동대학교 총장 장순흥
 
교육은 인재를 만들고 인재가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간다. 새로운 교육, 올바른 교육의 방향을 제시하는 이 책에서 보다 많은 사람들이 미래를 열어가는 답을 찾기 바란다.
- 대전시 교육감 설동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