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내 인생을 구하러 온 고양이

날라와 함께한 세상

  • 판매가 16,000원
  • 책정보 무선 408쪽 135*205mm 2021년 12월 09일
  • ISBN_13 979-11-6579-774-4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이메일
  • 크게보기
  • 구매정보

  • 책 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책 속으로
  • 추천평
  • 보도자료

책소개

★ 아마존 베스트셀러 & 22개 국가에서 출간된 화제작 !
★ 인스타그램 팔로워 100만, 유튜브 구독자 20만 인플루언서의 반려동물 에세이
★ 수의사 설채현 강력 추천 도서
 
전직 길고양이 현직 ‘인플루언냥’
날라Nala와 함께라면 모든 게 완벽하지!
 
털북숭이 친구들의 사랑을 받아본 적이 있는가? 이들은 말하지 않지만 분명히 표현한다. 우선 당신에게 조심스레 앞발을 내민다. 곧이어 자기 엉덩이를 당신 몸에 딱 붙이고 가만히 앉는다. 이 친구들은 든든한 보호막을 자처하는 것이다. 왜 이들은 아무 조건 없이 우리에게 베푸는 걸까? 이들은 어쩌면 당신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다정하고 사려 깊은 마음을 지닌 존재들일지 모른다. 이 모든 행동은 어쩌면, 사랑에서 우러나오는 행동일지 모른다. 이들의 사랑은 국경, 문화, 종교, 종족까지 초월한다. 이 책은 인간 딘Dean이 고양이 날라Nala를 맞닥뜨린 순간부터 이야기가 시작된다. 외딴 산속에서 둘은 운명처럼 만난다. 버려진 아기고양이에게 생존 방법은 단 하나였을 것이다. 방금 만난 자전거 여행자를 어떻게든 따라가서 목숨을 부지하는 것. 한편, 인간에게는 그야말로 ‘멘붕(멘탈 붕괴)’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하지만 그에게도 선택은 단 하나였을 것이다. 아기고양이를 구조해서 어떻게든 국경을 넘는 것. 급하게 결성(?)된 이 여행팀은 얼떨결에 자전거 여행을 함께 떠난다. 수많은 순간을 같이 하며 둘은 진정한 우정을 나눈다. 종족을 초월한 이들의 스토리는 오늘도 길 위에서 이어지고 있다.

저자소개

지은이: 딘 니컬슨


자전거 여행자 겸 고양이 집사. 2018년 9월, 딘은 고향 스코틀랜드 던바를 떠나 자전거 세계 일주에 나섰다.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의 산기슭에서 만난 고양이 날라Nala를 구조하며 종족을 뛰어넘는 ‘우정 여행’을 시작했다. 딘은 이 운명 같은 만남을 동영상으로 촬영했는데, 동영상은 동물 관련 유명 사이트 ‘도도 The Dodo’에 소개되며 전 세계에서 주목받았다. 화제의 그 동영상은 지금까지 약 1억 3천만 번이 넘게 재생되었다.
날라와 딘은 앞으로도 세계 곳곳을 모험할 예정이며, 이는 인스타그램과 유튜브에 공유되고 있다. 인스타그램 팔로워 100만, 유튜브 구독자 22만 명(2021년 11월 기준)을 모으며, 많은 이들의 애정과 지지를 듬뿍 받고 있다.
 
인스타그램 @1bike1world
유튜브 www.youtube.com/1bike1world


역자: 신소희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출판편집자로 일해왔다. 현재는 다양한 분야의 책을 번역하고 있다.
그동안 옮긴 책으로 『피너츠 완전판』, 『개와 고양이를 키웁니다』, 『야생의 위로』, 『내가 왜 계속 살아야 합니까』, 『플롯 강화』, 『여자 사전』 등이 있다. 8년 전 데려온 삼색 무늬 길고양이와 함께 살고 있다.


목차

첫 번째 이야기 : 일어날 일은 일어나기 마련
# 길고양이 간택 # 고양이가 사람을 구한다 # 운명은 가까이
컴 홈 Come Home
밀입국자
두 번째 기회
룸메이트
폭풍 속을 달리다
결심
노아의 방주
날라와 함께한 세상
축복
 
두 번째 이야기 : 거북이가 되는 것도 나쁘지 않아
# 고양이는 유유자적 # 느려도 꾸준히 # 운명이 시키는 대로
만우절
간호사 날라
산토리니의 스파이더맨
각자의 길
거북이
황무지를 달리다
팀 날라
또 다른 세상
티타임
 
세 번째 이야기 : 고양이와 함께라면 모든 게 완벽하지
# 최고의 털북숭이 친구 # 든든한 옆자리 # 날라와 함께한 세상
고스트
이 동네의 영웅
한 남자와 고양이
극성팬
러시안룰렛
훌륭한 여행자
 
감사의 말

책속으로

내 뒷목을 감싼 고양이의 몸이 느껴졌다. 녀석은 내 목이 구부러진 부분에 머리를 기댄 채 부드럽게 숨을 쉬고 있었다. 하지만 불편하거나 거슬리지 않았고, 무척 기분 좋게 느껴졌다. 녀석도 그러고 있는 게 편한 것 같아서 나는 계속 페달을 밟았다. 놀랍게도 녀석은 곧 잠들어버렸다. _35p ‘컴 홈’ 중에서
 
나는 또다시 고민에 빠졌다. 아기고양이는 거의 부담이 되지 않았고 나를 유쾌하게 해줄 터였다. 그 점은 확실했다. 하지만 이건 내 계획에 없는 일이었다. (중략)
하지만 마음 깊은 곳에서는 나도 알고 있었다. 결정은 이미 끝난 것이다. 일어날 일은 일어나기 마련이다. 그것은 운명이었다. _36p ‘컴 홈’ 중에서
 
내가 바위에 앉아있는 동안에도 녀석은 계속 깡충대며 돌아다녔다. 용감한 꼬마답게 단숨에 이 바위에서 저 바위로 거의 3m 거리를 뛰어넘더니, 어느새 바다를 향해 튀어나온 커다란 암반 위에 서서 아기사자처럼 당당한 태도로 해안을 내다보고 있었다. 그 순간 머릿속에 전구가 반짝 켜지는 듯했다. (중략)
조사한 결과 날라Nala가 스와힐리어로 ‘선물’이라는 뜻임을 알게 되었다. 단 하루를 함께 보냈을 뿐이었지만, 이 아기고양이는 이미 내게 선물처럼 느껴졌다. 아니, 선물이 아니라 보물 같았다.
“좋아, 결정했어.” 나는 녀석의 목덜미를 장난스럽게 쓰다듬으며 말했다.
“네 이름은 날라야.” _71~72p ‘룸메이트’ 중에서
 
날라는 내 여정을 훨씬 풍요롭게 해주었다. 나를 한층 책임감 있고 사려 깊은 인간으로 만들었으며 내게 목표를 주었다. 내가 기억하는 한 지금까지 내 인생에 날라만큼 큰 행운은 없었다. 문득 난민촌에서 받은 오렌지를 나눠먹은 시리아 남자의 말이 생각났다. “남들에게 축복이 되면 당신도 축복을 받게 마련이지요.” 날라의 우정이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의 산길에서 녀석을 데려온 것에 대한 보답이라면, 나는 정말로 축복받은 사람인 셈이었다. _161~162p ‘축복’ 중에서
 
날라는 내 곁에 벌러덩 드러누워있었다. 세상 어떤 근심도 없는 듯 흡족하게 그날의 마지막 햇살을 만끽하는 모습이었다. 나는 날라를 바라보며 고개를 내저었다. 어떤 면에서는 날라가 부러웠다. 인생은 단순한 기쁨으로 가득해야 했다. 지금 이 순간처럼. 적막한 바닷가에 뜨고 지는 태양, 친구들과 함께 마시는 맥주 몇 잔처럼. 인생이 반드시 복잡할 필요는 없었다. _232p ‘각자의 길’ 중에서
 
나는 날라와 함께하면서 완벽한 길동무라는 축복을 누릴 수 있었다. (중략)
내가 날라를 사랑하는 건 녀석이 내 삶을 한층 풍요롭게 해주었기 때문이다. 날라는 내게 삶의 의미를 선사해주었다. 이전엔 몰랐던 책임감, 목표의식과 방향감각을. 날라는 내가 바른 길로 갈 수 있게 해주었다. _403p ‘훌륭한 여행자’ 중에서

추천평

“동물에게 사랑받는 일은 행운이니까.”
 
조건 없는 사랑, 그리고 깊은 교감. 이는 동물만이 가진 힘이다. 동물들은 어떻게 이런 놀라운 힘을 가지고 있는 걸까.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은 『날라와 함께한 세상』에서 찾을 수 있다. 자전거 여행자 딘은 아무도 없는 산속에서 운명처럼 아기고양이를 만난다. 물론 이들이 처음부터 합이 잘 맞았던 건 아니다. 주머니에 고양이를 숨기고 국경을 넘을 때 폭우가 쏟아지는 길 위에서, 모든 순간을 함께하며 서로를 위하는 친구 사이로 발전한 것이다. 동물은 말하지 않지만 그 이상을 알고 공감할 수 있는 생명체다. 누군가 반려동물이 우리에게 어떤 의미냐고 묻는다면, 나는 이들의 이야기를 권하고 싶다. 이들의 이야기를 따라가보면 저절로 깨달을 것이다. 왜 우리가 털북숭이 친구들을 존중해야 하는지. 그리고 불가항력적으로 이들을 사랑할 수밖에 없는지를. _설채현(수의사 및 반려동물 행동 교정 전문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