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판매가 0원
  • 책정보
  • ISBN_13

  • 도서유통상태
  •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이메일

책소개

저자소개

지은이: 휴 하위


1975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에서 태어났다. 대학 졸업 후 10여 년 동안 배를 타고 여러 곳을 떠돌아다니다, 작가가 되기 위해 선원 생활을 그만두고 서점에서 일하며 글을 쓰기 시작했다. 《몰리 파이드(Molly Fyde)》 시리즈를 비롯해 장편 《허리케인》 등 몇 권의 SF 소설을 발표하면서 입지를 쌓아가던 중, 2011년 7월 <울>이라는 제목의 단편을 전자책으로 자비 출간했다. 그때만 해도 1달러도 채 안 되는 짧은 소품으로 발표한 <울>이 출판계 하나의 ‘현상’이 되리라고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다. 몇 개월 후 이 단편은 입소문만으로 아마존 킨들 1위에 오르는 기현상을 낳았고, 뒷이야기를 써달라는 독자들의 요구에 힘입어 후속작을 쓰기 시작, 2012년 총 5부로 구성된 장편 《울》을 완성했다. 전자책 자비 출간 사례로는 드물게 미국과 영국의 거대 출판사들이 앞다투어 계약을 맺고 종이책을 출간했으며, 전자책과 종이책 모두 아마존과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에 오르고 패러디 소설 《실크》까지 등장하는 진기록을 세웠다. 여기에 <에일리언> <프로메테우스>로 유명한 리들리 스콧 감독에 의해 영화화가 결정되면서, 서점 직원이던 휴 하위는 순식간에 할리우드로 진출한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었다. 지금까지 22개국에 판권이 팔렸고, 2013년에는 《울》의 프리퀄에 해당하는 《시프트(Shift)》와 후속작 《더스트(Dust)》를 출간하면서 ‘울 신드롬’을 이어가고 있다.
 


역자: 이수현


1977년 생. 서울대학교 인류학과를 졸업하고 현재 소설가 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환상 문학 웹진(http://mirror.pe.kr)의 필진이며, 《패러노말 마스터》로 제4회 한국판타지문학상을 받았다. 옮긴 책으로 《빼앗긴 자들》, 《로캐넌의 세계》, 《유배 행성》, 《환영의 도시》, 《멋진 징조들》, 《디스크월드》, 《크립토노미콘》,  《21세기 SF도서관》, 《마라코트 심해》, 《브라운 신부의 스캔들》, 《겨울의 죽음》, 《꿈꾸는 앵거스 - 사랑과 꿈을 나르는 켈트의 신, 세계 신화 총서 07》, 《천국의 데이트》 등이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