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사일로 연대기 PART3

더스트1

  • 판매가 16,800원
  • 책정보 무선 302쪽 140*210mm 2023년 04월 25일
  • ISBN_13 9791169256223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이메일
  • 크게보기

  • 책 소개
  • 저자소개
  • 리뷰
  • 목차
  • 추천평
  • 보도자료

책소개

가장 새로운 디스토피아 고전의 탄생,
전 세계를 열광시킨 ‘사일로 연대기’ 전권 출간
 
서점 직원으로 일하며 틈틈이 소설을 써오던 휴 하위는 어느 날 점심시간을 이용해 서점 창고에서 짧은 단편을 하나 완성했다. 제목은 단순하게 〈울〉이라고 붙이고, 아마존 킨들 서비스를 이용해 1달러도 채 안 되는 가격으로 자비 출간을 시작했다(전자책 리더기뿐 아니라 킨들이라는 이름으로 서비스되는 전자책 일체를 가리키는 킨들 서비스에는, 출판사를 거치지 않고 작가가 직접 전자책을 출간할 수 있는 서비스도 포함되어 있다). 그때만 해도 이 짧은 소품이 미국 출판 생태계를 뒤집어놓을 하나의 ‘현상’이 되리라고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다. 
몇 개월 후 이 단편은 입소문만으로 아마존 킨들 1위에 오르는 기현상을 낳았고, 뒷이야기를 써달라는 독자들의 요구에 힘입어 후속작을 쓰기 시작해, 2012년 총 5부로 구성된 장편 《울》을 완성했다. 그 과정에서 전자책 자비 출간 사례로는 드물게 미국과 영국의 거대 출판사들이 앞다투어 계약을 맺고 종이책을 출간했으며, 전자책과 종이책 모두 아마존과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지금까지 22개국에 판권이 팔렸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2013년에는 《울》의 프리퀄에 해당하는 《시프트》와 후속작 《더스트》를 출간했고, 전 세계에 ‘울 신드롬’을 일으켰다. 여기에 〈미션 임파서블〉의 레베카 페르구손, 〈쇼생크 탈출〉의 팀 로빈슨 등이 출연하는 TV 시리즈 〈지하창고 사일로의 비밀〉이 Apple TV+로 방영되는 것이 확정되면서, 휴 하위의 거대한 사일로는 장르를 넘어 다시 한번 끝없는 확장을 맞이하게 되었다. 전 세계를 강타한 ‘울 신드롬’은 지금까지도 여전히 현재진행 중이며, 10여 년의 세월을 넘어 드디어 국내 독자들을 사로잡기 위해 한국에 상륙했다. 

저자소개

리뷰

계속되는 고난과 시련의 폭풍
사일로를 벗어나기 위한 최후의 투쟁
 
사일로에 감춰졌던 비밀이 한 겹씩 벗겨져 나가고, 《울》과 《시프트》를 거쳐 그동안 단절되어 있던 각 사일로의 주인공들이 서로를 돕거나 증오하기 시작한다. 줄리엣은 지하를 파내어 잔뜩 녹슨 거대한 채굴 기계를 발견하고, 남겨두고 온 친구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17번 사일로로 향한다. 그 과정에서 시장직을 제대로 수행하지 않고 굴착에만 전념하던 줄리엣에게 반기를 든 사일로의 시민들(주로 종교 단체의 신도들)과 다툼이 일어나거나, 자신의 신념에만 사로잡혀 오로지 변화만을 추구하는 줄리엣으로 인해 18번 사일로 핵심 구성원들 간의 마찰이 일어난다. 줄리엣은 그들을 설득하기 위해, ‘희망’을 직접 두 눈으로 보여주기 위해 또다시 밖으로 나갈 결심을 굳히게 된다. 한편 모든 진실을 알고 있는 1번 사일로의 책임자 도널드는 병들어가는 몸으로나마 줄리엣을 돕고 싶어 하지만, 줄리엣은 그를 전혀 신뢰하지 않는다. 자꾸만 커지는 오해와 갈등 속에서 줄리엣과 도널드는 각각의 위기를 맞이하게 되고, 거대한 비극이 시작된다. 수많은 시련을 온몸으로 겪어내며 줄리엣은 점차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가에 대한 답을 찾아내려 애를 쓰기 시작한다. 
 
“여러분과 함께라면 저는 기꺼이 나아갈 생각입니다.”
너와 나를 이어주는 ‘우리’라는 방향
 
사일로 연대기의 마지막 시리즈인 《더스트》는 1편인 《울》과 2편인 《시프트》에 등장했던 거의 모든 인물이 등장해 다양한 관계를 형성한다. 그만큼 많은 인물이 등장하고, 많은 감정선이 담겨 있지만, 휴 하위는 이 모든 것에 소홀하지 않고 각자의 역할과 책임을 부여한다. 시장인 줄리엣은 그 책임감과 정의감, 인간에 대한 애정이 가득한 매력적이고 선한 캐릭터다. 그러나 1편 《울》에서부터, 자신의 신념을 관철하기 위해서라면 주변 사람들, 심지어는 가장 가깝고 소중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의 말에도 좀처럼 귀를 기울이지 않는 거대한 약점 또한 동시에 가지고 있다. 도널드 역시 2편 《시프트》에서부터 자신을 희생시키면서까지 타인을 돕고자 하는 좋은 사람이지만 동시에 섣부른 판단으로 커다란 실수를 저지르는 캐릭터이기도 하다. 이렇듯 ‘사일로 연대기’에 등장하는 많은 캐릭터들은 현실에 존재하는 사람들처럼 장점과 동시에 단점을 지니고 있으며, 그렇기에 서로를 믿는 한편 그 믿음에 대한 증명을 좀처럼 해내지 못한다.
그러나 《더스트》에 이르러 사일로를 벗어나기 위한 투쟁이 계속되는 동안 인물들은 끊임없이 자신을 되돌아보고 스스로를 성장시킨다. 그들이 찾아낸 해답은 서로를 믿고, 너와 나를 이어, ‘우리’로 나아가는 것이다. 답을 찾기 위한 인물들의 처절한 노력과 유대를 곁에서 지켜봐 온 독자는 이후 투쟁의 성공 여부와 별개로 줄리엣이 이 결론에 도달하는 순간 강렬한 쾌감에 사로잡히게 될 것이다. 1편과 2편을 넘어 우리가 도착한 지점에서, 우리는 이 책을 읽기 전과는 다른, 아주 미세하지만 명백히 달라진 ‘우리’를 발견할 수 있다. 그리고 그것이야말로 이야기가 가지는 가장 강력한 힘이라는 것을 다시금 깨닫게 될 것이다.
 
“이 소설은 진짜 사람들과 진짜 문제들에 대한 이야기다. 독자들에게 이만한 울림을 갖는 것도 그래서라고 생각한다.” _ 휴 하위, 2013년, 《더스트》 출간 후 인터뷰에서

목차

프롤로그
1부 굴착
2부 바깥
3부 집
4부 먼지
에필로그
 
작가의 말
옮긴이의 말

추천평

‘사일로 연대기’는 페이지를 거듭하며 자신만의 디테일과 사실성을 찾기 시작한다. 물론 소설 속 ‘사일로’는 우리 세계를 그대로 담은 거울상이 아니다. 하지만 그래서 이 이야기가 더욱 소중한 것이다. 다른 세계에 대한 상상은 하나의 현실 안에 갇힌 우리에게 다양한 해법과 희망을 제공하기 때문에. _ 듀나(소설가, 영화평론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