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시공그래픽노블

토르: 천둥의 신 Vol. 4 - 미드가르드 최후의 날

  • 판매가 14,000원
  • 책정보 페이퍼백 168쪽 167*257mm 2019년 10월 20일
  • ISBN_13 978-89-527-3976-6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 크게보기
  • 구매정보

  • 책 소개
  • 저자소개
  • 추천평
  • 보도자료

책소개

토르 대 록손!
토르는 지구를 구하기 위해 싸우는 영웅이다. 그런데 만일 지구 자체가 죽어 가고 있다면 누구와 싸워야 할까? S.H.I.E.L.D. 요원 로즈 솔로몬은 이윤을 위해 환경 파괴를 일삼는 에너지 기업 록손과 그 회사의 CEO 미노타우로스를 그 상대로 지목한다. 거대한 다국적 기업은 과연 토르의 상대가 될 것인가? 한편, 수천 년 후의 미래에선 토르 왕과 그 손녀들이 파멸해 황폐해진 지구를 갤럭투스에게서 구하기 위한 또 다른 싸움을 벌인다. 그렇다는 것은 토르의 승리와 상관없이 미래의 지구는 결국 파멸한다는 뜻인가? 현재의 토르는 트롤 왕 율릭과 록손의 군대를 거느린 미노타우로스를 상대로 마지막 항전을 벌인다. 그러나 신이라 해도 모두를 구할 수는 없다…!
보너스 이야기: 젊은 토르 대 서리 거인들의 대결, 처음으로 밝혀지는 말레키스의 탄생기, 손녀들이 찾아낸 올파더 토르 왕의 원죄와 여성 토르!
제이슨 아론이 쓰고 에사드 리빅, 어거스트 알레시오, 사이먼 비즐리, R.M. 게라가 그린 그린 <토르: 천둥의 신> #19-25 수록.
 
번역 출간된 《토르: 천둥의 시대》, 《토르 옴니버스》를 통해 토르의 기원이나 캐릭터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만한 면모가 노출되어 왔지만, 이 작품 《토르: 천둥의 신》에서 진정한 토르의 매력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비교적 최근 출간된 마블 나우! 작품으로, 1-2권에서 과거와 현재, 미래를 오가며 흥미롭게 전개되었던 이야기는 토르의 숙적 말레키스의 귀환과 함께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든다. 작가 제이슨 아론은 이 작품을 통해 토르 캐릭터를 성공적으로 재해석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함께 읽으면 좋은 책:
《토르 옴니버스》
《시즈》
《피어 잇셀프》
《토르: 천둥의 신》 Vol. 1 - 신 도살자
《토르: 천둥의 신》 Vol. 2 - 신폭탄
《토르: 천둥의 신》 Vol. 3 - 저주받은 자

저자소개

지은이: 제이슨 아론


미국 알라바마 출신의 그래픽 노블 작가. 2001년에 그래픽 노블 작가로서의 이력을 시작한 그를 두고 브라이언 K 본(<Y: 더 라스트 맨>)은 앨런 무어, 닐 게이먼, 그랜트 모리슨, 가스 이니스, 워런 엘리스 등 현재 미국 코믹스 시장을 휩쓸고 있는 영국 출신 작가들에 대항할 만한 미국 출신 작가로 꼽았다. <울버린>, <고스트 라이더>, <퍼니셔 맥스> 등 많은 작품을 쓰지는 않았지만 그는 대표작 <스칼프트(Scalped)> 하나만으로 이 시대 최고의 작가 반열에 올라섰다. 참고로 제이슨 아론은 구스타브 하스포드(Gustav Hasford)의 친척인데, 구스타브 하스포드는 후에 스탠리 큐브릭이 영화화한 “풀 메탈 재킷”의 원작 <더 쇼트 타이머즈>를 쓴 작가이다. 제이슨은 구스타브에 대한 기억과 그의 작품 세계를 글로 쓰기도 했다.

 



역자: 이규원


 


그린이: 에사드 리빅


1972년 크로아티아에서 태어난 에사드 리빅은 마블의 『로키』, 『실버 서퍼: 레퀴엠』, 『스타 워즈』로 널리 알려진 작가이다. 그는 자그레브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공부한 후 1990년대 초반 크로아티아와 독일 잡지에 그림을 기고하며 코믹스계에 발을 들였다. 자그레브 필름에서 필름 애니메이터로 일하며 다양한 작품에 참여한 리비치는 이후 마블에 스카우트되어 『토르』, 『스타 워즈』, 『울버린』, 『서브마리너』, 『엑스맨』 등 메인스트림 코믹스에서 그림을 그렸다.



추천평

“에사드 리빅은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다.” — IGN.com
“천둥신 토르의 신화는 계속된다!” — ComicVine.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