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네버랜드 세계의 걸작 그림책 249

이제 우리가 꿈꿀 시간

  • 판매가 12,000원
  • 책정보 40쪽 250*260mm 2016년 11월 05일
  • ISBN_13 978-89-527-7662-4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 크게보기

  • 책 소개
  • 저자소개

책소개

《곰 사냥을 떠나자》에 이은 또 하나의 역작!
모험심과 용기, 따뜻한 사랑과 편안함이 가득한 이야기
 
“이 책은 정말 완벽한 잠자리 그림책이다.”
-<레드 리딩 허브>
 
 
잠에 대한 심리적 공포를 따뜻하게 달래 주는 그림책
아이들은 자신을 둘러싼 세상이 늘 낯설고 새롭습니다. 모르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앞서기도 하지만 궁금증과 호기심이 더 강해서 모험을 하기도 합니다. 이처럼 두려움과 호기심이 공존하는 아이들이 이 책 속에 등장합니다. 주인공 앨리스와 잭은 숲에서 들려오는 낯선 소리에 귀를 기울입니다. 동생 잭은 못된 늑대가 나타날까 봐 걱정하지만, 누나 앨리스는 “아무 일 없을 거야.”라고 다독이며 잭의 손을 잡고 숲으로 발걸음을 옮깁니다.
숲에서 들려오는 소리는 자장가 노랫소리입니다. “나뭇잎 살랑살랑 실바람 산들산들······아이들이 꿈꾸러 가고 하늘의 별들은 노래하고······.” 누가 숲속에서 자장가를 부르는 것일까요? 아이들은 마치 마법에 걸린 듯 노랫소리를 따라 점점 깊은 숲속으로 들어갑니다.
이는 마치 잠이 드는 과정과도 같습니다. 잠을 자고 나야 에너지가 충전되지만, 아이들은 사실 잠 자체를 즐기지는 않지요. 더 놀고 싶은 욕구, 자는 동안 엄마 아빠가 사라질지도 모른다는 걱정, 꿈속에서 무서운 괴물이 나타나면 어쩌나 하는 두려움이 아이들을 잠들지 못하게 합니다. 이렇게 잠자기 싫어하는 아이들의 심리 상태가 낯선 소리에 이끌려 숲으로 들어가는 잭과 앨리스 남매의 감정선과 맞닿아 있습니다.
숲속으로 들어가기 싫어하는 잭에게 앨리스는 세 번이나 반복하여 이야기합니다. “아무 일 없을 거야! 걱정하지 마.” 이는 “잠을 무서워하지 마.” “꿈꾸는 걸 두려워하지 마.”라고 아이들에게 말하는 듯합니다. 꿈꾸러 가는 그 시간을 두려워하지 말라는, 막연한 미래의 일을 두려워하지 말라는 메시지이기도 합니다. 아이들은 벼랑에서 떨어지는 꿈을 꾸면서 자라고 성장하는 존재니까요.
이 책은 잠에 대한 공포감이 있고, 잠을 두려워하는 아이들을 따뜻하게 달래 주는 그림책, 머리맡에서 잠을 청하며 읽어 주기에 딱 좋은 그림책입니다.
 
엄마 늑대에 투영된 이 세상 엄마들의 따스한 사랑
 
작품 속에서 간간이 들려오는 낯선 노랫소리는 서정적인 자장노래입니다. 그 노래를 부르는 존재를 찾아가는 것이 이 이야기의 큰 줄거리이지요. 잭과 앨리스 남매는 무서운 늑대를 떠올리며 숲으로 들어가고, 마침내 그 낯선 소리의 존재를 발견하게 됩니다. 그 존재는 바로 엄마 늑대입니다. 이 책의 클라이맥스라 할 수 있는 늑대 가족의 모습은 부모와 자녀간의 사랑, 자식을 향한 엄마의 사랑이 극적으로 표현된 장면입니다. 이 장면에서는 어떤 글도 필요 없습니다. 엄마 늑대가 올망졸망 앉아 있는 아기 늑대들에게 자장가를 불러 주는 모습만으로도 따뜻한 사랑과 모정이 듬뿍 느껴지지요. 잭의 말처럼 “우리 엄마 같은 늑대”인 것입니다. 엄마 늑대가 부르는 자장가는 아이들을 품에 안고 다독이는 이 세상 엄마들의 포근한 자장가입니다.
 
뮤지컬 한 편을 연상시키는 남매의 긴장감 넘치는 모험
책 속의 잭과 앨리스 남매는 호기심이 왕성한 아이들입니다. 공놀이를 하다가 숲에서 들려오는 낯선 소리에 이끌려 단 둘이 숲으로 들어갑니다. 숲은 깊이 들어갈수록 어두워지고, 두려움의 공간으로 바뀝니다. 깊은 숲속, 어린 남매, 긴장감 넘치는 분위기는 마치 ‘헨젤과 그레텔’의 장면을 연상시킵니다.
헬린 옥슨버리는 다양한 시선으로 두 남매의 여정을 보여 줍니다. 편안한 눈높이의 시선이었다가 원경, 근경, 위에서 내려다보는 시선으로 바뀝니다. 극적이고 다이내믹한 변화를 주면서 이야기의 긴장감을 높였습니다. 극작가이자 작사가인 티머시 냅맨의 글은 탁월한 입말체가 살아 있습니다. 적당히 밀고 당기는 구성, 리듬감 넘치는 노랫말의 반복이 따뜻하고 서정적인 그림과 조화를 이루어 또 다른 매력을 선보입니다.
단순하면서도 흥미로운 이야기의 반복과 점층 구조, 입에 착착 감기는 운율감, 긴장감을 고조시켰다가 단번에 풀리는 결말 구성은 가족애를 그린 《곰 사냥을 떠나자》(헬린 옥슨버리 그림ㆍ마이클 로젠 글)를 떠올리게 합니다. 《곰 사냥을 떠나자》가 의성어, 의태어 중심이었다면, 이 책은 내레이션과 노래가 적절히 섞여 있어 연극이나 뮤지컬을 보는 것 같습니다. 희곡, 뮤지컬, 오페라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글을 쓰는 티머시 냅맨의 내공이 녹아 있습니다. 그가 쓴 잠자리 이야기는 영국 방송사BBC의 어린이 채널인CBeebies에 방영되기도 했습니다.
잭과 앨리스가 두려움을 극복하고 따뜻한 잠자리에 든 것처럼, 우리 아이들도 이 책을 통해 모험을 하고 꿈꾸며 조금씩 성장할 것입니다.
 
 
 
 
네버랜드 세계의 걸작 그림책에서 만날 수 있는 헬린 옥슨버리의 작품
003 《곰 사냥을 떠나자》                         067 《커다란 순무》
131 《옛날에 오리 한 마리가 살았는데》           174 《아기 늑대 세 마리와 못된 돼지》
212 《나는 용감한 잭 임금님》                    226 《찰리가 온 첫날 밤》
232 《찰리가 할아버지를 만난 날》                246 《용감한 잭 선장과 해적들》

저자소개

지은이: 티머시 냅맨


영국 옥스퍼드대학에서 역사를 공부하고, 희곡, 뮤지컬, 오페라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글을 쓰고 있다. 네슬레 어린이책 금상 수상,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너만 아는 크리스마스의 비밀》로 로알드 달 유머 그림책 상을 받았다. 


역자: 이상희


<중앙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해 시인으로 활동하는 한편, 그림책에 매혹된 이후 줄곧 그림책을 번역해 왔다. 패랭이꽃그림책버스와 사회적협동조합 그림책도시를 열었고, 지금은 원주시그림책센터장으로 일하며 그림책 강의를 하고 있다. 《난 노란 옷이 좋아!》, 《한 나무가》, 《책을 찾아간 아이》 등 여러 그림책에 글을 썼고, 이론서 《그림책 쓰기》와 《이토록 어여쁜 그림책》(공저), 《그림책, 한국의 작가들》(공저), 《그림책 속으로》를 썼다. 《검피 아저씨의 코뿔소》, 《비밀 파티》, 《마법 침대》, 《동물원 가는 길》 등 수많은 그림책들을 번역했다. 


그린이: 헬린 옥슨버리


fiogf49gjkf0d
헬린 옥슨버리(1938~)는 연극과 영화의 무대 디자인을 하다가, 결혼하고 아이가 생기고서부터 그림책으로 방향을 바꿨다. 남편은 영국 3대 그림책 작가의 한 명으로 꼽히는 존 버닝햄. 그녀는 취학 전 어린이의 생활을 관찰하는 눈이 예리하다. 그런 까닭에 그 연령층을 대상으로 하는 그림책을 주로 내놓았다. 그녀가 가장 좋아하는 소재는 가정에서 일어나는 평범하고 사소한 사건들. 갓난아기들에게도 재미있게 읽어 줄 수 있는 리듬을 살린 반복 문장에 능하고, 유머 감각도 아주 풍부하다.
 
영국 이프스위치 출신의 일러스트레이터이다. 그녀는 런던 센트럴 아트 스쿨에서 무대 디자인을 공부했고, 연극, 영화, 텔레비전 분야에서 일하다가 영국 3대 그림책 작가로 손꼽히는 존 버닝햄과 결혼한 뒤로는 남편의 영향을 받아 어린이 그림책 쪽으로 방향을 돌렸다. 1970년에 에드워드 리어의 《퀭글, 왱글의 모자》와 M. 맨프리의 《여염집에 사는 용》의 일러스트레이션으로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을 받았다. 그녀는 주로 색연필을 소재로 한 섬세하고 따뜻한 그림을 많이 보여 준다. 《맨 처음에 보는 책》이라는 유아용 그림책은 이 분야에서 고전으로 자리를 굳혔다. 그녀는 특히 이야기 세계에 흥미를 갖게 하기보다는 어린이들이 책과 친해질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주는 그림책을 구성하는 데에 주력하고 있다. 2006년에 남편인 존 버닝햄과 함께 한국을 방문하여 그림책 세계를 알리는 기회를 갖기도 했다. 작품으로는 《커다란 순무》, 《옛날에 오리 한 마리가 살았는데》 들이 있다.


fiogf49gjkf0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