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시공주니어 문고 레벨1 13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 판매가 7,500원
  • 책정보 무선 48쪽 150*210mm 2022년 05월 15일
  • ISBN_13 979-11-6579-964-9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 크게보기

  • 책 소개
  • 저자소개
  • 책 속으로
  • 보도자료

책소개

이제 막 학교생활을 시작하는 어린이들을 위한 필독서 <담이 곰이 학교 가자> 시리즈

 

<담이 곰이 학교 가자>는 이제 막 학교생활을 시작하는 쌍둥이 토끼 담이와 곰이의 일상을 다룬 연작 동화로, 학교생활을 처음 경험하는 일고여덟 살 아이들에게 ‘누구나 처음은 서툴다’는 메시지로 새 출발을 따뜻하게 격려한다.각 권은 아이들에게 꼭 필요한 주제를 선정하고, 아이들의 속마음을 시원하게 풀어 주는 유쾌한 이야기에 인기 캐릭터 ‘오케이티나’ 작가 홍수영의 귀엽고 사랑스러운 삽화를 배치했다. 입학식 첫날의 풍경을 그린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일기 쓰기 과제를 다룬 《일기 쓰기 딱 좋은 날》은 처음이라 서툴고 막연한 두려움에 긴장하는 담이 곰이가 여럿이 함께 문제를 넘어서는 모습을 보여 준다. 담이와 곰이의 좌충우돌 일상은 조금은 서툴고 엉뚱하지만 솔직한 일기로 마무리된다. 책 끝에는 현직 초등학교 교사가 학부모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질문에 답변을 달아 놓은 가이드가 있어 도움말을 얻을 수 있다. 아이들이 혼자 읽어도 전혀 부담스럽지 않은 분량, 손에 착 감기는 아담한 판형, 첫눈에 반할 만큼 예쁘고 귀여운 ‘오케이티나’의 삽화도 호감을 준다.

 

출간 에피소드 하나

한때 피아니스트를 꿈꾸던 동화 작가 ‘정신’은 세상의 수많은 담이와 곰이 들을 위해 직접 작사 작곡한 ‘처음은 콩닥콩닥’ 노래를 만들었다. 작가는 자신의 피아노 반주에 맞춰 입학을 앞둔 딸이 실제로 노래를 부른 음원과 악보도 공개했다. 가사는 저절로 기억되고, 계속 흥얼거리게 하는 묘한 매력이 있다. ‘담이 곰이 학교 가자’를 검색하면 바로 들을 수 있다.

 

출간 에피소드 둘

오케이티나(OkayTina)로 유명한 그림 작가 홍수영은 담이와 곰이 이야기를 그리면서 첫아기와 첫 조카를 만났다. 우연인지 필연인지 아기와 조카는 둘 다 남자아이다. 그래서일까. 담이 곰이 형제에 대한 애정이 각별하고, 작업하는 내내 설레고 즐거웠다. 완성된 그림을 출판사에 넘기자마자, 첫아기 ‘망고’가 태어났다.

 

출간 에피소드 셋

전문가 가이드 원고를 작성한 초등학교 교사 김수현은 오랫동안 1학년 담임을 맡았다. 입학식 첫날, 교실에서 뛰쳐나가는 아이, 엄마가 보고 싶다고 우는 아이들이 꼭 있는데, <담이 곰이 학교 가자>에서도 볼 수 있어 무척 공감하며 재미있게 읽었다.

 

《담이 곰이 학교 가자-일기 쓰기 딱 좋은 날》

쌍둥이 토끼 담이와 곰이는 난생처음 ‘일기’라는 숙제를 받는다. 일기를 왜 써야 하는지, 무얼 써야 하는지도 모르던 쌍둥이는 그날 일어난 일을 쓰고, 느낌을 써 보라는 엄마 말이 알쏭달쏭하다.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으면 일기를 쓰지 않아도 된다는 똑똑한(?) 생각을 해내지만, 자꾸만 재미있고 특별한 일이 일어난다.

 

《담이 곰이 학교 가자-학교 다녀오겠습니다》

학교에서는 코딱지도 마음대로 못 파고, 오줌도 아무 때나 못 싼다고? 하품 한번 잘못 했다가는 나무에 매달아 놓는다고? 학교에 처음 입학하는 날, 담이와 곰이는 저마다 다른 핑계를 대며 학교 가기 싫다고 칭얼댄다. 엄마의 화에 못 이겨 도착한 입학식 첫날, 쌍둥이는 자신들과 똑 닮은 친구들과 함께 정신없는 하루를 보낸다.

저자소개

지은이: 정신


'정신없이'사랑스러운 남매를 키우며 글을 쓰고 있다. 한때는 번역가를, 재즈피아니스트를, 편집자를 꿈꾸다 느지막이 동화 작가가 되었다. 2014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딱 좋은날>이 당선됐으며, "아이의 심리를 깊이 읽어 내고, 은근하고 유머러스한 대화로 짜임새 있게 표현했다"는 평을 받았다. 이 작품으로 이제 막 학교생활을 시작하는 쌍둥이 토끼 이야기 <담이 곰이 학교 가자> 시리즈를 기획해 <일기 쓰기 딱 좋은 날>, <학교 다녀오겠습니다>를 출간했다. 어린이다운 슬기와 발랄함으로 세상을 당당히 헤쳐 가는 이야기를 쓰려고 한다.


그린이: 홍수영


인기 캐릭터 '오케이 티나'로 다양한 작업을 하고 있다. 쓰고 그린 책으로 <티나의 양말>, <티나의 구름 솜사탕> 들이 있다. 오케이티나는 카카오톡과 라인, 네이버 밴드 스티커, 다양한 디자인 문고, 리바이스, 오휘, 헬로키티 등의 브랜드 컬래버레이션으로 어른 아이 모두에게 사랑받았다. 첫 그림책 <티나의 양말>은 2015 AAR 원작 기반 애니메이션 기획안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받았으며, 프랑스, 미국, 스페인 등 해외 출판사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책속으로

‣ 사회화 과정에 첫발을 딛는 우리 아이에게 꼭 필요한 이야기!

자기주장이 강해지고, 부모에게서 독립하려는 의지를 보이고, 또래 친구들과 어울리는 재미를 알아 갈 즈음 아이들은 초등학교라는 커다란 ‘첫 사회’를 만난다. <담이 곰이 학교 가자>시리즈는 유치원과는 차원이 다른 큰 사회에 들어가 낯선 경험을 하고, 새로운 과제에 부딪히는 아이들에게 꼭 필요한 주제를 선정해, 재미있는 이야기로 흥미를 돋운다. 처음 학교에 입학하는 아이들이라면 ‘입학식’과 ‘일기 쓰기’를 빼놓을 수 없다. 《학교 다녀오겠습니다》는 입학식 첫날의 풍경을 담아 아이들의 학교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해소하게 한다. 《일기 쓰기 딱 좋은 날》은 담이 곰이가 난생처음 일기 숙제를 받고 일기 안 쓸 방법을 궁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별일 없는 하루도 특별한 하루로 기억될 비법을 담았다.

 

‣ 쌍둥이 토끼 담이 곰이가 가는 길은 모두 처음이야!_처음은 두렵지만 함께하면 신나요!

 

“엄마가 일기를 쓰라고 했는데 일기를 쓰기가 싫다. 진짜 막 싫다.” - 《일기 쓰기 딱 좋은 날》 중에서

 

담이와 곰이는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일기를 쓰지 않아도 된다는 똑똑한(?) 생각을 한다. 곰이는 오줌이 마려워도 아무렇지 않게 싸야 하는데, 발을 동동 구르다 바지에 실수한다. 제일 좋아하는 당근 사탕을 선물로 받지만 사탕을 먹으면 일기를 써야 한다는 생각에 고민에 빠진다. 아무 일도 아무 생각도 없이 지내는 하루가 가능할까? 본문 마지막에 그려진 담이 곰이의 그림일기는 다소 엉뚱하지만, 잊지 못할 그 날의 사건이 솔직하게 담겨 있어 처음의 일기와 조금 달라진 모습을 볼 수 있다.

 

“엄마, 난 학교 가기 싫어요. 학교에서는 오줌도 아무 때나 못 싼대요.” -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중에서

 

처음으로 엄마 아빠와 떨어져 오랫동안 학교에서 낯선 친구들과 선생님과 지내야 하는 담이와 곰이. 학교에 가면 무서운 선생님과 형들이 있고, 새로운 규칙에 힘들 거라는 막연한 두려움이 있다. 친구들과 담임 선생님도 처음이다. 엄마가 보고 싶어 우는 친구, 선생님이 있어도 친구들을 놀려 대는 아이, 교실을 뛰쳐나가는 아이, 집이 멀어서 늦게 왔다는 아이, 아이들의 아우성에 땀 흘리는 선생님. 저마다 우왕좌왕 학교 첫날을 맞지만, 큰일 앞에서는 서로 도우며 학교생활에 대한 두려움을 조금 떨쳐 낸다. 210년 동안 아이들을 가르친 거북이 선생님의 한마디는 새 출발을 앞둔 모든 사람에게 큰 응원이 된다. “처음은 두렵지만 함께하면 신날 거예요.” <담이 곰이 학교 가자> 시리즈의 궁극적인 메시지이다.

 

‣ 은근하고 유머러스한 대화로 짜임새 있게 표현한 수작

《일기 쓰기 딱 좋은 날》의 전신은 2014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딱 좋은 날>이다. 당시 “아이의 심리를 깊이 읽어 내고, 은근하고 유머러스한 대화로 짜임새 있게 표현했다”는 평을 받으며, 작가의 탄생을 예고했다. 아이다운 호기심과 행동을 그대로 보여 주는 담이 곰이 캐릭터는 독자들의 공감을 일으키며 아이들의 속마음을 시원하고 유쾌하게 풀어 준다. 문학성을 인정받은 동화 안에는 어른들이 들려주고 싶은 당부도 자연스럽게 녹아 있다.

다소 평이한 주제에 이미 많이 다룬 익숙한 주제라고 해도, 아이와 어른의 시선을 신선한 발상으로 균형 있게, 재치 있게 끌고 간다는 점에서 탁월하다.

 

“일기를 안 쓸 방법을 생각해 보자.”

“어떻게?”

“오늘 아무 일도 안 일어나면 되는 거야. 아무것도 안 하고, 아무 생각도 안 하고.”

“그렇구나! 넌 머리가 좋아”

(…)

“휴우, 아무 일도 안 일어나기엔 하루가 너무 길어.” - 《일기 쓰기 딱 좋은 날》 중에서

 

“(…) 새로운 세상을 경험하는 건 언제나 짜릿한 일이지.”

“전 짜릿하지 않을래요.” (…)

“오줌 쌀 때가 더 짜릿해요.” -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중에서

 

‣ 볼수록 매력 있고 사랑스러운 별마을 친구들

담이와 곰이는 쌍둥이 토끼지만 외형도 성격도 다르다. 담이는 동생 곰이보다 키가 작다. 호기심이 많고 꾀를 잘 낸다. 곰이가 친구에게 놀림을 당하면 참지 못한다. 곰이는 형보다 키가 크고 몸집도 좋다. 글씨 쓰는 걸 엄청 싫어하고, 글자도 띄엄띄엄 읽는다. 마냥 놀기를 좋아한다. 만나기만 하면 투덕투덕 싸우는 담이 곰이 때문에 엄마는 늘 귀에 난 잿빛 털이 쭈뼛 서 있다. 토끼 가족 주변에는 마음씨 좋고 참견 잘하는 오소리 아줌마, 310살에도 아이들을 가르치는 데 전혀 문제없는 거북이 선생님, 아롱다롱 학교 1학년 친구들(양, 여우, 멧돼지, 청설모, 기린)이 있다.

 

“학교에는 다양한 아이들이 모이는 거야. 여러 아이들과 사귀면서 마음이 쑥쑥 자란단다.” -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중에서

 

별마을 동물들은 보면 볼수록 매력 있고 정감이 간다. 서로 다양한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함께 어울리며 아옹다옹 살아가는 모습이 예쁘다. “마음속의 어린이를 소중히 여기다”를 주제로 2006년부터 카카오톡, 라인, 네이버밴드 등 다양한 활동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오케이티나’ 작가 홍수영은 따뜻한 색감과 사랑스러운 별마을 친구들 캐릭터로 또다시 아이와 어른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