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네버랜드 세계의 걸작 그림책 296

자기만의 색

  • 판매가 12,500원
  • 책정보 양장 44쪽 222*222mm 2022년 08월 25일
  • ISBN_13 9791169251617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 크게보기

  • 책 소개
  • 저자소개

책소개

■ 카멜레온의 특성을 소재로 정체성과 공동체의 의미를 깨닫게 하는 작품
카멜레온에게는 큰 고민이 있다. 다른 동물들은 저마다 자기만의 색이 있는데, 카멜레온만 없기 때문이다. 카멜레온은 레몬 위에서는 노란색이 되고, 보라색 들꽃 속에서는 보라색이 된다. 다른 동물들처럼 자기만의 색을 갖고 싶었던 카멜레온은 초록색 잎사귀 위에서 살면 자신도 영원히 초록색일 거라 기대한다. 하지만 가을이 되자 잎사귀 색이 붉게 변하고, 잎사귀 위에 있던 카멜레온도 덩달아 빨간색이 된다. 겨울이 되고 매서운 겨울바람이 불자 카멜레온은 그만 잎사귀 위에서 떨어져 버린다. 어둡고 긴 겨울밤을 홀로 지새우는 카멜레온. 과연 카멜레온의 고민은 해소될 수 있을까?
현대 우화의 거장으로 불리는 레오 리오니는 개성적인 동물 캐릭터를 창조해 개인과 공동체의 관계를 주로 그렸다. 이 작품에서도 정체성이라는 철학적인 주제를 변치 않는 자기만의 색을 찾는 주인공의 이야기로 따뜻하게 풀어냈다. 자기만의 색이란 곧 남과 구분되는 특성이자 정체성을 말한다. 이야기 속 카멜레온은 혼자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 헤매고 고민하지만 결국 자신과 꼭 닮은 다른 이와의 관계를 통해 그 고민을 해결해 나간다. 
《자기만의 색》은 몸 색이 변화하는 카멜레온의 특성에 정체성이라는 주제를 결합하여 자신의 본성을 받아들이는 순응과 공동체 속에서 연대하는 삶의 중요성을 전한다.
 
■ “우리 함께 지내면 어떨까?”
   진정한 자신을 발견하게 한 두 카멜레온의 특별한 우정 이야기
카멜레온은 처음에는 다른 동물들처럼 고유색을 갖기 위해 노력한다. 하지만 노력은 곧 실패로 돌아간다. 색이 시시각각 달라지는 카멜레온은 다른 동물들과 동질감을 느낄 수 없어 외롭고 고립된 존재다. 그러던 어느 날, 카멜레온은 초록색 풀밭에 나갔다가 더 나이 많고 지혜로운 카멜레온을 만난다. 그와의 만남은 여태까지 카멜레온이 갖고 있던 생각을 완전히 바꾸어 놓는다. 지혜로운 카멜레온은 말한다. “우리 함께 지내면 어떨까? 어디를 가든 우리의 색은 늘 바뀌겠지만, 너와 나는 항상 똑같은 색일 테니까.”
서로 같은 색으로 물드는 두 카멜레온은 서로에게 공감하고 교감을 나누며 외로움을 해소한다. 그러는 사이 카멜레온은 자신의 본성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자연스럽게 존재감과 정체성을 되찾아 간다. 여전히 환경에 따라 색이 바뀌지만 카멜레온은 더는 슬프지도, 외롭지도 않다. 언제나 자신과 같은 색으로 변하는 친구가 곁에 있기 때문이다.
《자기만의 색》에는 세상이 쉬지 않고 변하더라도, 아이들이 있는 그대로 자신의 모습과 본성을 받아들이며 타인과 연대하길 바라는 레오 리오니의 마음이 담겨 있다. 그런 의미에서 1975년 첫 출간된 이 작품은 수십 년 동안 변치 않는 여운을 남기며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 색을 통해 이야기의 본질을 전달하는 레오 리오니의 개성이 담겨 있는 그림
그 변화무쌍함을 이해해 줄 친구를 발견한다. 
-퍼블리셔스 위클리
리오니는 수채화로 다채로운 색채를 표현하며 단순한 그림 속에 주제를 녹여 냈다. 초록색, 빨간색, 분홍색, 회색 등 문장 안에 색이름을 나열하여 색상 개념을 알려 주고, 각 동물들의 고유색을 강조해 해당 동물이 가진 정체성을 암시했다. 또 잎사귀 색이 초록색, 노란색, 빨간색으로 점점 짙어지는 장면을 통해 자연스럽게 계절의 변화를 보여 준다.
“우리는 영영 우리만의 색을 갖지 못하는 걸까요?” 슬픈 물음을 던지는 카멜레온의 몸은 어두운 흙갈색이다. 반면 지혜로운 카멜레온은 봄의 잎사귀처럼 초록색이다. 서로의 고민에 해답을 제시하고 우정을 나누자 두 카멜레온은 모두 싱그러운 초록색으로 변한다. 두 카멜레온이 같은 색으로 물드는 모습은 둘 사이의 우정을 시각적으로 드러낸다. 동시에 카멜레온이 느끼는 행복을 상징한다. 색을 통해 각 동물들의 정체성과 계절 변화, 카멜레온의 심리와 내면까지 표현해 낸 점에서 색을 자유자재로 활용하는 리오니의 탁월한 감각을 엿볼 수 있다. 
 
▶ 작품의 줄거리 
앵무새는 초록색, 금붕어는 빨간색, 코끼리는 회색, 돼지는 분홍색. 모든 동물들은 저마다 자기만의 색이 있는데 카멜레온만 없다. 카멜레온은 장소에 따라 색이 달라진다. 자기만의 색을 찾고 싶었던 카멜레온은 잎사귀 위에서 살면 자신도 영원히 초록색일 거라 기대하지만 계절이 달라지자 잎사귀 색이 변하고 카멜레온의 색도 따라 변한다. 겨울이 지나고 새봄이 왔을 때, 카멜레온은 더 나이 많고 지혜로운 카멜레온을 만난다. 지혜로운 카멜레온은 영원히 자기만의 색을 찾지 못하더라도 둘이 함께 있다면 언제나 서로 같은 색일 거라고 말한다. 그래서 두 카멜레온은 함께 초록색이 되고, 보라색이 되고, 노란색이 되며 서로의 곁에서 오래오래 행복하게 산다. 
 

저자소개

지은이: 레오 리오니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태어났다. 어렸을 때부터 그림에 재능이 있었던 리오니는 암스테르담 박물관에 걸려 있는 거장들의 그림을 똑같이 그리면서 놀기를 좋아했다. 경제학을 공부했지만 미국에서 광고 회사를 세우고 상업 디자인 일을 하면서 화가, 조각가, 사진작가, 그래픽 디자이너, 아트 디렉터로 큰 성공을 거두었다.

50세가 되던 해, 손자들과 떠난 기차 여행에서 아이들을 조용히 시키기 위해 즉흥적으로 잡지를 찢어 이야기를 만들었던 것을 계기로 그림책 작업을 시작했다. 1984년에 인스티튜트 오브 그래픽 아트 골드 메달을 수상하면서 어린이책 작가로, 디자이너로, 조각가로 인정을 받았다.

리오니는 주로 개인과 개인, 개인과 공동체, 그리고 자기 인식이라는 주제에 대해 개성적인 캐릭터를 창조하여 이야기를 전개해 나갔다. 또한 리오니는 어린이를 독립된 주체로 보고, 그들의 독립된 자아의식을 훌륭하게 그림책에 담아낸 작가로 유명하다. 그는 명확한 주제에 개성적인 캐릭터를 창조하여 이야기를 전개한다. 또 전통적인 회화 기법을 탈피해 그때그때의 아이디어에 따라 소재와 기법을 달리하여, 다양한 그림책을 어린이들에게 선사했다. 《프레드릭》, 《헤엄이》, 《꿈틀꿈틀 자벌레》, 《알렉산더와 장난감 쥐》로 칼데콧 아너 상을 네 번이나 수상하며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그림책 작가가 되었다. 그 외에 《물고기는 물고기야!》, 《세상에서 가장 큰 집 The Biggest House in the World》, 《저마다 제 색깔 A Color of His Own》, 《한 해 열두 달 A Busy Year》 등 스무 편이 넘는 작품을 남겼다.



역자: 김난령


김난령은 경북대학교 문헌정보학과를 졸업하고 출판사와 해외저작권사에서 일했다. 영국 런던 인스티튜트에서 인터랙티브 멀티미디어 석사학위를 받고, 디지털 미디어 분야에서 강의를 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크리스마스 캐럴>>, <<켄즈케 왕국>>, <<외톨이 매그너스>> 들이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