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The World of Eric Carle

아주아주 배고픈 애벌레에 관한 모든 것

  • 판매가 11,000원
  • 책정보 기타 10쪽 237*173mm 2022년 09월 20일
  • ISBN_13 979-11-6925-174-7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 크게보기

  • 책 소개
  • 저자소개

책소개

애벌레를 닮은 책 모양이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해 쉽게 책과 친해지도록 이끌어요. 책 안에는 에릭 칼의 대표작
《아주아주 배고픈 애벌레》 그림책에 나오는 낱말들이 담겨 있어요. 이 책으로 낱말들을 익힌 다음 《아주아주 배고픈
애벌레》를 읽으면 익숙한 친구를 만난 듯 반갑게 느껴져서 이야기를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어요.
 
장난감을 닮은 애벌레 모양의 보드북
크기가 아주 작아서 어린아이의 손에 쏙 들어가요. 종이가 매우 두툼하고 책장이 부드럽게 펼쳐져서 처음 책을
접하는 어린아이들도 쉽게 책장을 넘기며 볼 수 있어요. 책을 세워 놓고 둥글게 펼치면 활짝 핀 꽃처럼 보여서
색다른 재미를 안겨 주지요. 책장을 잡고 흔들면 두툼한 책장끼리 맞부딪치며 따다닥 소리가 나서 장난감처럼
갖고 놀 수도 있어요. 다양한 방법으로 활용하며 첫 낱말 책을 마음껏 즐겨 보세요.
 
미리 만나는 《아주아주 배고픈 애벌레》 그림책
알, 달, 해, 사과, 딸기, 고치, 아름다운 나비…. 이 책에 실린 낱말들은 《아주아주 배고픈 애벌레》 그림책에 나오
는 것들이에요. 그래서 《아주아주 배고픈 애벌레》를 읽기 전에 보면 좋아요. 예쁜 그림과 함께 실린 낱말들을 살
펴보며 아이는 이야기의 내용을 미리 짐작해 볼 수 있어요. 그런 다음 이야기를 읽으면 집중도가 높아지고 내용
을 더 잘 이해할 수 있지요. 이야기를 읽은 뒤에는 이 책을 보며 이야기의 내용을 떠올려 말해 보게 하세요. 아이
가 머뭇거리면 이야기에 좀 더 익숙해지도록 반복해서 읽은 다음 다시 시도해 보세요. 기억력과 표현력을 기를
수 있어요.
 
아주아주 배고픈 애벌레와 함께 낱말을 배워요
에릭 칼은 직접 색칠한 종이를 자르고 붙여서 콜라주 작품을 만드는데, 이 책에서는 그림에 사용된 콜라주의 색
과 무늬를 글자에도 적용했어요. 낱말이 그림과 조화롭게 어우러져 마치 그림의 일부처럼 보여요. 마지막 장면
의 “아름다운 나비”는 글자마다 색이 달라서 나비 그림을 한층 더 아름답고 화사해 보이게 하지요. 이렇듯 그림
과 잘 어우러진 색색의 글자들은 아이들의 창의력과 미적 감각을 자극하며, 공부한다는 느낌 없이 즐겁게 낱말
을 익히게 해요.

저자소개

지은이: 에릭 칼


뉴욕에서 태어나 여섯 살이 되던 해에 독일로 건너갔다. 독일 슈투트가르트 시각 예술 학교에서 그래픽 아트를 공부한 뒤, 다시 뉴욕으로 돌아와 <뉴욕타임스>의 그래픽 디자이너로 일했다. 작가 빌 마틴 주니어의 권유로 그림책 작업을 시작한 그는 1968년 첫 그림책 《1, 2, 3 동물원으로》를 발표하였으며, 1969년에 출간한 《아주아주 배고픈 애벌레》로 큰 인기를 얻었다. 전 세계 70여 개 언어로 번역되고, 5,500만 부 이상의 판매를 기록한 《아주아주 배고픈 애벌레》는 에릭 칼의 대표작이자 그림책계의 스테디셀러로 손꼽힌다. 로라 잉걸스 와일더 상, 볼로냐 국제도서전 그래픽 상 등 유수의 상들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아 온 그는 2021년 91세에 세상을 떠났다. 작품으로 《갈색 곰아, 갈색 곰아, 무얼 바라보니?》, 《심술궂은 무당벌레》, 《아주아주 바쁜 거미》, 《아빠 해마 이야기》 등이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