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시공주니어 단행본

푸바오, 매일매일 행복해

  • 판매가 20,000원
  • 책정보 양장 136쪽 180*230mm 2023년 09월 20일
  • ISBN_13 9791171251704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 크게보기

  • 책 소개
  • 저자소개
  • 목차
  • 책 속으로

책소개

베스트셀러 《아기 판다 푸바오》의 후속작
장난꾸러기 푸바오의 행복한 일상을 담은 포토 에세이
 
2020년 7월 20일에 태어난 국내 탄생 1호 아기 판다 푸바오가 벌써 세 살이 되었습니다. 어느덧 완연한 어른 판다가 된 푸바오는 아기 때에 비해 활동량이 월등히 늘었고, 감정 표현도 훨씬 더 풍부해졌습니다. 무엇보다 엄마 아이바오와 사육사 할부지로부터 독립하여 혼자만의 삶을 꾸려 나가게 된 것이야말로 푸바오에게 일어난 가장 큰 변화라 할 수 있습니다.
《푸바오, 매일매일 행복해》는 1 · 2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부에서는 100일을 맞은 아기 판다 시절의 이야기에서부터 독립 훈련을 끝내고 홀로서기를 시작한 푸바오의 모습이, 2부에서는 엄마와 사육사 할부지의 도움 없이 자신의 삶을 스스로 꾸리는 푸바오의 행복한 일상이 담겨 있지요.
전작 《아기 판다 푸바오》에 이어 에버랜드 동물원 강철원 사육사의 내레이션과 류정훈 사진작가의 사진으로 구성된 이 책은 행복을 주는 보물이라는 푸바오의 이름처럼 다시 한번 독자들에게 큰 행복을 선사합니다.
 
 
푸바오의 건강한 성장 과정을 지켜보며
소소한 일상 속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책
 
“푸바오, 하루하루를 재미있게 살아야 판생이 행복해져.
재미난 순간들이 모여 하루가 되고,
그 하루들이 모여 평생의 행복이 될 테니까.” - 본문 중에서
 
사육사 할부지와 함께 보낸 첫 번째 생일, 엄마 곁에서 맞은 두 번째 생일을 지나 혼자 의젓하게 치른 세 번째 생일까지. 3년의 시간이 흐르면서 푸바오는 어엿한 어른 판다로 거듭났습니다.
처음으로 바깥에 나가 세상을 배우고, 보살핌을 받던 보호자로부터 독립하고, 혼자만의 일상을 만들어 나가는 푸바오의 삶은 우리 삶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때문에 독자들은 푸바오가 성장 과정에서 보여 주는 다양한 행동과 감정들에 더욱 깊이 공감하게 되지요.
맛있는 당근 먹기, 할부지 몰래 죽순 서리하기, 플레이봉 위에 올라가서 낮잠 자기 등 푸바오의 일상은 소소한 행복으로 가득합니다. 대나무를 음미하며 지그시 미소 짓는 푸바오의 얼굴을 보면 단순한 일과 속에서도 행복은 항상 우리를 기다리고 있음을 깨닫게 됩니다.
재미있는 순간들이 모여 평생의 행복이 된다는 강철원 사육사의 말처럼 《푸바오, 매일매일 행복해》는 독자들의 평범한 일상 속 작은 기쁨과 행복이 되어 줄 것입니다.
 
마침내 홀로서기를 시작한 푸바오에게
사육사가 들려주는 다정한 응원과 격려의 메시지를 담은 책
 
어른 판다로 거듭나는 과정에서 푸바오는 다양한 사건들과 희로애락의 순간들을 경험했습니다. 많은 사람들과 함께 세 살 생일을 맞았고, 떨어질까 무서워 건너지 못했던 플레이봉도 자유자재로 오갈 수 있게 되었지요. 때때로 화를 내고, 그 화를 스스로 가라앉힐 수 있을 정도로 마음도 쑥쑥 자랐습니다.
아기 판다 시절부터 푸바오의 곁을 살뜰히 지켜 주던 강철원 사육사는 이제 한 걸음 뒤에서 푸바오를 향한 다정한 응원과 격려의 메시지를 전달합니다. 충분히 잘하고 있다고, 할부지가 언제나 너를 응원해 줄 거라고 말입니다.
푸바오를 향한 강철원 사육사의 말들은 일상에 지친 우리의 마음까지 어루만져 줍니다. 또한 여전히 마음으로 소통하며 깊은 교감을 나누는 강철원 사육사와 푸바오의 모습은 많은 이들에게 뭉클한 감동을 안기는 동시에 자연과 인간이 함께 살아가는 세상에 대해 고민하는 계기를 만들어 줍니다.
 
좌충우돌 푸바오의 일상을 담은 생생한 사진과 영상 QR코드 수록
 
동그란 얼굴에 쫑긋 솟은 귀, 초롱초롱한 눈망울, 씰룩대는 엉덩이… 귀엽고 사랑스러운 푸바오를 보고 있으면 마음이 절로 행복해집니다. 꼬물꼬물 아기 판다 시절을 지나 늠름한 어른 판다로 성장한 모습이 대견스럽기까지 하지요.
《푸바오, 매일매일 행복해》는 탄생부터 성장, 홀로서기까지 푸바오에게 일어난 크고 작은 에피소드들과 일상 모습들을 140여 장의 사진으로 담았습니다. 어른 판다로 성장하면서 예전보다 더욱 다양하고 풍성해진 푸바오의 표정과 행동 들이 에버랜드 류정훈 사진작가의 사진 속에 생생하게 담겨 있지요.
또한 본문에는 에버랜드 동물원 공식 유튜브 ‘말하는 동물원 뿌빠TV’로 연결되는 QR코드가 함께 수록되어 있습니다. 엄마와 처음으로 떨어져 자는 독립 훈련 과정, 할부지 몰래 죽순 서리하는 모습, 퇴근이 싫어 해가 질 때까지 나무 위에서 버티는 모습까지 장난꾸러기 푸바오의 좌충우돌 일상을 더욱 실감나게 만나 볼 수 있습니다.

저자소개

지은이: 강철원(에버랜드 동물원)


1969년 7월 18일 전북에서 태어나 깊은 산골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집 앞으로는 개울이 흐르고, 뒤로는 대나무밭이 병풍처럼 펼쳐져 있어 자연스럽게 동식물과 친구로 지냈다. 고등학교 졸업 후 동물원 사육사로 일하게 되면서 야생 동물과의 진정한 동거가 시작되었다. 동물에 대한 전문 지식에 목마름을 느껴 대학에서 동물학을 공부했고, 동물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식물도 알아야겠기에 조경학을 공부했다. 유인원을 담당하면서는 번식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싶어 대학원에서 번식학을 공부했다.
2016년 아이바오와 러바오를 맡게 되면서 판다 아빠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동안 쌓은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실력 있는 여러 사육사, 수의사 들과 한 팀이 되어 자이언트판다 번식에 성공하게 되었고, 그렇게 태어난 아기 판다 푸바오로 인해 이제는 판다 할아버지로 불리고 있다.
지금까지 다양한 개성과 특징을 가진 동물들을 만나면서 그들을 이해하고 보듬는 마음가짐을 배운 그는 동물들과 깊은 교감을 나누기 위해 사육사로서의 공부를 게을리하지 않는다. 


사진: 류정훈(에버랜드 커뮤니케이션 그룹)


사진을 전공하고 건축, 경제, 여행 월간지에서 프리랜서 사진작가로 일했다. 2000년 삼성 에버랜드 홍보팀에 입사해 지금까지 사진 찍는 일을 하고 있다. 테마파크의 축제, 엔터테인먼트, 어트랙션, 식음료 메뉴와 동물원, 조경에 이르는 다양한 콘텐츠들을 사진으로 기록하면서 그 사진들 속에 꿈과 사랑, 행복, 설렘의 순간을 담아내려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 특히 동물들의 다양한 표정을 담고 새끼를 돌보는 어미의 모성이나 동물과 교감하는 사육사의 정성을 기록하는 일에 관심이 많다.
 


목차

Prologue. 아기 판다가 태어났어요!

 

Part1. 행복이 너를 기다리고 있어

01. 너를 행복이라고 부를게

02. 생일 축하해, 푸바오!

03. 엄마 말 좀 들어 볼래?

04. 70kg의 어리광쟁이

05. 곳곳에 밴 엄마의 사랑

06. 항상 곁에 있을게

07. 너의 모든 날이 행복으로 가득하길

08. 너만을 위한 하루

 

부록. 장난꾸러기 푸바오의 행복한 하루 만들기

 

Part2. 작은 일상들이 모여 행복이 될 거야

09. 대나무 맛이 어때?

10. 귀여운 너

11. 한 걸음씩 나가다 보면

12. 골고루 골고루

13. 사춘기 푸바오의 하루

14. 푸바오가 화를 가라앉히는 법

15. 놀기 대장 푸바오

16. 행복의 조각들

 

Epilogue. 넌 영원한 나의 아기 판다야

책속으로

푸바오가 태어나던 순간부터 모든 일상이 행복으로 가득했습니다. 그래서 푸바오의 삶도 행복으로 채워 주겠다고 다짐했지요. -19p

 

푸바오가 197g으로 태어났다는 사실을 잊을 때가 있습니다. 두 손 위에 넉넉히 올라가던 작디작은 아기 판다가 어느덧 70kg이라니요? 이제는 할부지도 엄마도 푸바오를 감당하기 어렵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푸바오의 장난기와 귀여움은 할부지의 심장을 요동치게 만들지요. -41p

 

푸바오가 아이바오라는 멋진 엄마를 만난 건 정말 행운이에요. 언젠가 푸바오도 엄마가 된다면 아이바오에게 받았던 사랑과 마음을 조금 더 깊이 이해하고 떠올려 볼 수 있을 겁니다. -47p

 

푸바오가 할부지에게서도 독립할 때가 되었습니다. 홀로 세상과 마주할 푸바오가 걱정되어 격려해 주는데 푸바오가 갑자기 할부지 어깨에 손을 척 올렸어요. 마치 “할부지, 아무 걱정하지 마세요! 저는 잘할 수 있어요.”라고 말하는 것 같았습니다. -55p

 

푸바오, 우리에게 행복을 선물해 줘서 고마워! -63p

 

처음부터 완벽할 수는 없지만, 지금처럼 한 걸음 한 걸음 될 때까지 하다 보면 무슨 일이든 잘하게 되겠지요? 나무 타기도 두려워하지 않는 걸 보니 앞으로 어려운 일이 닥치더라도 푸바오가 멋지게 해결할 수 있을 거란 믿음이 생깁니다. -93p

 

푸바오는 이제 완연한 어른 판다가 되었지만 호기심 많은 아기 판다 푸바오의 모습은 오래도록 할부지의 마음에 남아 있을 것 같습니다. 꼬무락거리는 젤리 같은 발바닥, 엄마 젖을 먹고 볼록 나온 빵빵한 배, 핑크빛의 예쁜 코, 할부지를 쫓아 달려올 때의 우스꽝스러운 몸짓… 푸바오의 모든 것이 여전히 소중하고 사랑스럽습니다. -126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