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시공주니어 문고 레벨3

복을 그리는 아이

  • 판매가 14,000원
  • 책정보 무선 220쪽 150*210mm 2024년 04월 15일
  • ISBN_13 979-11-7125-118-6

  • 도서유통상태
  • 정상유통
  •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트위터

책소개

“그림을 그리고 있으면 제가 대견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신분을 뛰어넘어 조선 최고의 화원을 꿈꾸는 복동이
 
세상이 뒤집혀 양반도 상놈도 없는 그런 날이 온다면 마음을 움직이는 그림을 그리는 것이 꿈인 복동이. 천민 신분인 복동이는 도화서 화원을 지낸 주인어른의 시중을 들며 어깨 너머로 그림에 대한 애정을 키워 간다. 복동이는 장터 구경을 갔다가 우연히 세화꾼 송노인의 나비 그림을 보게 된 후, 그림을 배우고 싶다며 송노인을 찾아 가는데……. 과연 복동이는 신분을 뛰어넘어 조선 최고의 화원이 될 수 있을까?

저자소개

지은이: 한현정


신춘문예에 소설과 동시가 당선되어 글쓰기를 시작했습니다. 요즘은 동화를 주로 쓰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고자질쟁이 웃음》, 《후비적 후비적》, 《대가야의 달빛 소녀》 등이 있습니다. 어린이들과 책 이야기를 나눌 때가 가장 행복합니다.


그린이: 이로우


자연과 상상에서 영감을 얻어 꿈과 현실 사이를 표현하는 일러스트레이터입니다. 전시, 상품 제작 등 개인 작업과 더불어 광고, 음반, 패션 등 다양한 분야의 일을 합니다. 그린 책으로는 《훼야의 춤》, 《왕과 사자》, 《에코섬으로 가는 UF5》 등이 있습니다.
 


목차

땅바닥에 그린 그림 _7
나비를 그리는 노인 _20
아물지 않는 상처 _35
광통교 그림 골목 _51
가르치지 않았으니 가르친 _67
매화나무 위의 높고 쓸쓸한 까마귀 _80
눈보라 속을 걸어가는 아이 _93
해를 향해 뛰어오르는 잉어 _115
까치가 호랑이에게 맞서는 방법 _128
떠나는 사람들 _149
붉은 꽃 무더기 속에서 _170
복동, 복을 그리는 아이 _198
작가의 말 _216

책속으로

한계를 뛰어넘어 꿈을 찾아 나가는 용기
 
뛰어난 재주를 지녔으나 천민 신분으로 태어난 주인공 복동이는 주인어른의 시중을 들며 그림에 대한 꿈을 키워 나간다. 그러나 복동이가 태어난 시대에는 그림을 그리는 일에도 신분이 중요했고, 복동이에게 이 신분은 가장 큰 장애물이 된다. 그러나 천민이라는 신분 때문에 그림을 그리겠다는 생각도, 화원을 꿈꿀 생각도 하지 못했던 복동이는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어 꿈을 향해 천천히 걸어 나간다.
 
그러나 주체적인 인물 복동이도 혼자 힘으로 이 장애물을 뛰어넘기란 쉽지 않다. 신분이라는 한계가 외부에서 주어진 만큼 이것을 허무는 데는 조력자가 필요하다. 다행히 복동이에게는 재능을 알아봐 준 이들이 힘을 보탠다. 당대 최고의 화원이었던 주인어른, 스승이 되어 준 노인, 송암 선생 등이 그렇다. 복동이의 그림을 종놈이 그린 것이 아닌 하나의 사람으로 존중하며 순수하게 인정하고 감탄해 준 마음들이 하나둘 모여 복동이의 등을 밀어 준다. 물론 복동이가 스스로를 대견하게 생각하며 그림을 그린 시간과 해내고자 하는 단단한 용기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다. 우리는 작품을 따라가다 보면 천민의 신분을 가진 복동이가 조선의 화원이 될 수 있을지 마음으로 응원하게 된다. 나아가 마음을 움직이는 그림을 그리고자 하는 복동이처럼 꿈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 볼 수 있으며. 나를 막는 한계와 장애물에 대해서도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되어 줄 것이다.
 
한 폭의 그림을 보는 듯 펼쳐지는 이야기
 
“호랑나비가 날아올랐다. 그 순간 우물가에 핀 패랭이꽃도 흔들렸다.
나비의 날갯짓을 따라 고양이의 고개가 돌아갔다.”
 
나비에서 꽃, 고양이 가뿐한 리듬으로 독자를 들어 올리며 이야기는 시작한다. 이 장면은 복동이가 젖은 땅에 나뭇가지로 그린 그림을 묘사한 것이다. 복동이라는 아이가 얼마나 재주가 좋은 인물인지 어렵지 않게 알아차릴 수 있 다. 곧이어 이 그림을 발로 짓밟는 ‘원’이라는 도련님이 등장하며, 복동이가 처한 상황까지 짐작할 수 있다. 작가는 복동이 지닌 뛰어난 재주와 그림에 품은 열정을 마치 그림을 그리듯 묘사해 독자들을 깊이 감동시킨다. 곳간에 갇혀 돌멩이로 그림을 그리는 장면, 어수룩하게 호작도를 그리는 과정, 마침내 완전하게 묵죽도를 그려내는 모습까지 모두 복동이의 열정과 성장을 보여주는 것이다. 작가는 빼어난 묘사, 절제된 문장만으로 한 폭의 그림을 보는 듯 펼쳐져 독자들을 감화시키고, 더 깊은 감상과 감동을 전한다.
 
또한, ‘세화’라고도 부르는 조선의 민화는 백성의 그림이라는 뜻으로, 당대 백성들이 어떤 소망을 품었는지 짐작하고 상상해 볼 수 있다. 어쩌면 조선의 민화는 백성의 바람을 담은 그림이면서, 그림 자체가 염원을 담은 메시지라고 볼 수 있다. 작가는 이 작품을 통해 서민 문화의 변화가 어떻게 민중 의식으로 발전하고, 변하지 않을 것만 같았던 신분 제도를 붕괴시켰는지 보여 주고 싶었다고 전한다. 독자들은 작가가 깊게 담아낸 메시지와 주인공의 꿈과 소망에 대한 이야기를 민화라는 소재를 통해 다시 한번 느껴볼 수 있을 것이다.
 
깊이 있는 감상을 돕는 다채로운 삽화
 
작품은 조선 후기 배경으로 그 시대에서 펼쳐졌을 법한 이야기가 세세하게 담겨 있다. 작품의 삽화는 이러한 시대적 배경이 담긴 장터의 분위기와 화원의 풍경, 호작도부터 책가도 등 복동이가 그려내는 수많은 그림까지 빠짐없이 세심한 시선으로 담아낸다. 이로우 그림 작가의 개성 넘치는 색감과 섬세한 배경은 작품을 읽는 내내 독자들의 시선을 머물게 만든다. 붓끝에서 날고 있는 수십 마리의 나비, 송암당에서 그린 날카롭고 부드러운 대나무를 표현한 삽화는 그중에서도 단연 돋보인다. 작품 속 그림의 묘사와 심리 묘사를 자신만의 색깔로 과감하게 그려낸 삽화는 독자들의 다양하고 깊이 있는 감상을 돕는다. 

top